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안진걸, 날 13번이나 고발뒤 한 말 황당"···무슨 일

중앙일보 2020.10.10 15:07
나경원 전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전 의원이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비리 의혹을 제기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최근 검찰에 고소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이미 지난 3월 2일에 고소한 건”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나 전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서 “반년 넘게 묵히다 공소시효를 보름 앞두고 겨우겨우 지난 9월 30일 고소인 조사와 지난 7일 피고소인 안진걸씨를 서면으로 조사했다고 한다”며 “안씨가 서면조사에서 밝힌 입장을 기사로 접하고서는 정말 황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저를 13번이나 고발해놓고 한다는 말이 ‘불법이라고 주장한 게 아니라 비리가 있었다는 점을 주장해 검찰 수사를 촉구한 것’이란다”며 “음주운전은 아니다, 술 먹고 운전했을 뿐이다, 뭐 이런 건가 싶다. 정말 해괴하다”고 했다.
 
또 “안씨보다 더 나쁜 건 바로 여당”이라며 “이런 ‘기획 고발’ 남발에 같이 장단 맞추고 신이 난 여당, 한심하기 이를 데 없다. 국회의원들이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한다는 일이 저런 일들”이라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검찰도 참 딱하다. 나경원 못살게 굴 시간에 옵티머스, 라임 수사나 좀 제대로 하고 제가 진즉에 고소한 안진걸의 선거법 위반에 대해서도 수사를 해야 했다”며 “이게 바로 저들이 말하는 검찰개혁이다. 저들에게 불리한 것은 없는 일로 하는 것, 추미애 장관표 검찰개혁 참 완벽하다”고 비꼬았다.
 
이어 “최근 여당 의원들에 대한 선거법 위반 사건부터 추미애 장관 등 여권 인사 관련 사건 그리고 수많은 피해자가 발생한 옵티머스, 라임 사건에 이르기까지 상식의 눈으로 보면 어이가 없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공수처가 왜 이 정권에 꼭 필요한지도 이해가 되는 대목”이라며 “참 하수상한 시절”이라고 했다.
 
한편 나 전 의원은 안씨가 지난 2월 출연한 유튜브 방송에서 자녀 입시 및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운영 과정에 비리가 있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가 훼손됐다며 그를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안씨는 지난 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경원씨가 탐사보도 기자들과 시민사회에 민사소송 및 네티즌들에 대한 형사고소를 남발하고 있다”며 “단군 이래 최악의 뻔뻔함과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