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밤12시 김일성광장서 2만명 행진" 北 이례적 새벽 열병식?

중앙일보 2020.10.10 13:53
 
과거 열병식 때 등장한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북한은 10일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열병식에서 새로운 ICBM을 공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연합뉴스]

과거 열병식 때 등장한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북한은 10일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열병식에서 새로운 ICBM을 공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인 10일 새벽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병력과 장비를 대규모로 동원해 행진을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 당국은 이 행사가 열병식인지, 아니면 예행연습인지 성격을 놓고 분석 중이다.
 
북한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새벽 열병식은 흔치 않다. 통상 북한은 과거 열병식을 할 때 새벽시간에 예행연습을 한 뒤 오전에 본 열병식을 해왔다.
 
이날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새벽 12시부터 오전 3시까지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대규모 군부대의 행진이 있었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소식통은 “참가 병력은 2만 여명 규모로 예년과 유사한 수준에서 행사가 열렸다”고 전했다.
2018년 2월 8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조선인민군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북한 군인들이 행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018년 2월 8일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조선인민군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북한 군인들이 행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는 2017년에 열린 김일성 생일 105주년 열병식과 같은 수준이다. 2018년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 기념 열병식은 1만 여명 수준으로 축소해 진행하기도 했다. 
 
합참은 앞서 “오늘 새벽 김일성 광장에서 대규모 장비와 인원을 동원해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열병식 예행연습만 하고 그만뒀는지, 아니면 이례적으로 새벽에 열병식을 했는지 아직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행사에 동원한 북한 장비가 평양을 떠나는 정황도 포착했다고 한다. 또 이후 또다른 군 행진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오후 3시 30분 현재 북한 관영 매체는 일체 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 북한 관영 매체가 관련 소식을 전하지 않을 경우 북한은 이날 행사를 열병식으로 규정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읽힐 수 있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지난 8월 31일 평양 미림 비행장을 촬영한 위성사진들을 공개했다.   38노스는 이 사진들을 토대로 평양 김일성 광장을 본뜬 지역 일대에 수천 명의 병력이 집결했고 인근 주차장에는 수백 대의 이동 장비가 대열을 갖춰 주차된 모습이 포착됐다며 "노동당 창건 75주년 군사 퍼레이드의 리허설이 진행되고 있다는 첫 번째 증거"라고 밝혔다.   [플래닛랩 38노스 캡처]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지난 8월 31일 평양 미림 비행장을 촬영한 위성사진들을 공개했다. 38노스는 이 사진들을 토대로 평양 김일성 광장을 본뜬 지역 일대에 수천 명의 병력이 집결했고 인근 주차장에는 수백 대의 이동 장비가 대열을 갖춰 주차된 모습이 포착됐다며 "노동당 창건 75주년 군사 퍼레이드의 리허설이 진행되고 있다는 첫 번째 증거"라고 밝혔다. [플래닛랩 38노스 캡처]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대중 동원을 그만두고, 병력ㆍ장비 위주의 열병식을 기획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그렇지 않고 연습만 하고 치운 성격의 행사라면 북한에서 코로나19가 외부 관측보다 더 심각한 상황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막판 고심 끝에 열병식 카드를 접은 것으로 보인다”며 “새로운 전략무기를 등장시키는 것에 대한 부담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선에 미치는 영향을 고심하다 열병식을 예행연습에서 끝내기로 결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조선노동당 창건일 75주년을 맞은 10일 열병식을 벌이고, 새로운 전략무기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북한은 그동안 정주년(5ㆍ10년 단위로 꺾이는 해) 기념일마다 새로운 무기를 선보인 전례도 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12월 31일 당 중앙위원회 7기 5차 전원회의를 마무리하며 “멀지 않아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
 
박용한 기자 park.yong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