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가 잘못 알았네요, 미안" 곽상도에 사과한 대통령 아들

중앙일보 2020.10.10 11:57
사진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사진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에게 사과했다. 문씨는 앞서 자신이 출강 중인 대학의 이사장이 국정감사장에 나온 것을 두고 곽 의원을 향해 “권한남용”이라고 비판했으나, 이후 곽 의원이 “민주당 의원의 필요 때문에 나온 것”이라고 반박하자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잘못 안 부분이 있다”며 “미안하다”고 밝혔다.  
 
문씨는 그러면서 곽 의원에게 “앞으로도 우리 페어플레이합시다”라고 했다.
 
문씨는 이에 앞서 지난 8일 페이스북에서 건국대 이사장을 곽 의원이 국정감사장에 불러냈다며 “제 강의평가를 달라고 했다는데, 한마디로 시간강사 시킨 게 특혜 아니냐는 소리”라고 했다.
 
그는 “국감에 출석하면 자기 차례까지 몇 시간 대기도 해야 할 텐데 제가 본의 아니게 폐 끼친 분이 또 한 분 늘었다”며 “특혜가 없어도 이번에 강의에서 잘리겠네요. 그 이사장님과 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이지만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라고도 했다. 또 곽 의원을 향해 “상습적이고 무분별한 권한 남용으로 사람들을 해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곽 의원은 이튿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건국대 이사장은 민주당 의원의 필요 때문에 증인으로 국감장에 불려 나왔고, 이왕에 증인으로 출석했기에 ‘문준용씨 자료’도 제출해 주도록 요청한 것뿐”이라며 “문준용씨 건으로 불러낸 게 아닌데 자신을 대단한 사람으로 착각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또 관련 자료를 요청한 데 대해선 “작년 8월부터 시간강사법이 실시되면서 많은 분이 강사 자리를 잃었지만 문준용씨는 작년 2학기에 2강좌, 금년에는 4강좌로 늘었다”며 “남들과 달리 강좌가 늘어난 것이 ‘아빠 찬스’인지, 좋은 강의로 평가받은 결과인지 확인하려고 자료 제공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