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문재앙 쓰니 민주주의? X팔려서 고소 못하는 것 뿐"

중앙일보 2020.10.10 11:07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문재앙’이라 부르고 있으니 민주주의라나? 그런 논리라면 박근혜 정권 시절엔 더 민주주의였다. 그때는 아예 ‘박근혜 생식기’, ‘박근혜 돌대가리’라고 부를 수 있었으니…”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0일 페이스북에서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의 주장을 반박하며 쓴 글이다. 김 대변인이 전날 “홍준표 의원을 포함한 많은 분들이 지금도 문재앙을 거리낌 없이 외치지만 아무도 잡혀가거나 처벌받지 않는다. 대통령을 문재앙이라고 부를 수 있으니 민주주의 맞죠”라고 말한 데 대해서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 괴뢰정당의 김성회 대변인이 개그를 한 모양”이라며 “박근혜 정권도 그거 고소 못했다. 고소는 당사자가 직접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대통령이 쪽팔리게 그 짓을 합니까? 문재인도 쪽팔려서 못하는 것뿐”이라며 “박근혜도 못한 짓을 쪽팔려서 못 했으니 이 나라가 민주주의라니, 이 무슨 차진 개그냐”고 응수했다.  
 
진 전 교수는 “그리고 민주당에서는 원래 ‘문재앙’이라는 말 못 쓰게 막으려고 했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익명의 그늘에 숨어 대통령을 ‘재앙’으로 부르고 (문 대통령) 지지자를 농락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며 이를 방기하는 포털의 책임을 촉구했던 당시 기사를 링크하기도 했다.  
 
한편 진 전 교수는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조국 똘마니’로 표현했다가 피소당하면서 일어난 논란에 대해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요즘 소송을 남발하고 있는 조국 서울대 교수가 고소의 이론적 기반을 제시했다”며 “공인이라면 웬만한 일은 참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인이 아닌 나도 그 동안 온갖 모욕과 명예훼손을 당했고, 지금도 당하고 있지만 논객 생활 23년 동안 한 번도 남을 고소해 본 적 없다”며 “휴머니즘보다 위대한 게 귀차니즘”이라며 귀찮아서 고소를 하지 않는다고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