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제멋대로 ‘테러지원국’ 붙여 제재” 美 비난

중앙일보 2020.10.10 09:34
북한이 유엔총회에서 자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미국을 겨냥해 ’주권국가에 제멋대로 ‘테러지원국’ 딱지를 붙였다“고 비난했다. 사진은 북한 인공기.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유엔총회에서 자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미국을 겨냥해 ’주권국가에 제멋대로 ‘테러지원국’ 딱지를 붙였다“고 비난했다. 사진은 북한 인공기.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유엔총회에서 자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미국을 겨냥해 “주권국가에 제멋대로 ‘테러지원국’ 딱지를 붙였다”고 비난했다.
 
10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대표는 지난 6일 유엔총회 산하 제6위원회의 ‘국제 테러 제거 조치’ 토의에서 “일부 특정 국가들이 저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주권국가에 제멋대로 ‘테러지원국 딱지를 붙이고 제재와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제도전복행위에 계속 매달리면서 반정부 테러 단체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어 “그 누구도 반테러 투쟁이 특정 국가나 세력들의 정치적 목적 추구를 위한 공간으로 악용되는 것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포괄적인 국제 반테러 협약에 강권과 전횡으로 주권 국가의 자주권을 난폭하게 침해하는 특정국가의 국가 테러 행위를 문제시하고 근절할 수 있는 조항들이 명백히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주권 국가의 정권 교체를 목적으로 하는 국가 테러는 가장 엄중한 테러 행위”라며 “주권존중, 내정불간섭의 원칙을 밝힌 유엔헌장과 국제법에 대한 난폭한 유린”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을 직접 거명하진 않았지만, 이 발언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분류한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 국무부는 198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가 2008년 해제한 뒤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 등을 계기로 2017년부터 재지정해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