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솔비 소속사 대표, 기안84 저격글 논란에 공식 사과

중앙일보 2020.10.10 09:27
가수 솔비, 만화가 기안84 [사진 중앙포토, 연합뉴스]

가수 솔비, 만화가 기안84 [사진 중앙포토, 연합뉴스]

솔비 소속사 MAP크루(엠에이피 크루) 이정권 대표가 ‘기안84 저격 글’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지난 9일 이정권 대표는 “2개월 전 제 개인 SNS 글이 최근 방송과 전혀 무관하게 급속도로 확산되는 것을 보고 당황해 더 빠른 대처를 하지 못하고 늦게 입장을 내게 됐다”며 기안84와 솔비, 그리고 팬들에게 사과하는 내용을 담은 장문의 입장문을 배포했다.
 
이정권 대표는 자신이 미술업계에 15년간 몸담아 왔고, 5년 전부터 솔비와 함께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이끌고 있다고 설명한 뒤 “그간 상처와 아픔을 미술로 극복하고 많은 사람에게 미술의 순기능을 알리기 위해 작가로서의 삶을 선택하여 누구보다 진정성 있게 작업에 열중하는 솔비씨를 보며 저 또한 진심으로 좋은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돕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5년을 함께하며 아주 다양한 방법들로 그의 작가로서의 행보를 무시하고 공격하는 미술계 사람들과 동료들을 봤다”며 “이에 그들이 말하는 예술과 예술가가 무엇인지, 미술은 전공자만이 할 수 있는 건지 깊은 고민에 빠졌고, 혼자 가슴앓이하고 또다시 스스로 극복하고 일어서려는 솔비씨의 모습이 참 가여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러던 중 4년 전 모 방송 녹화 당시 예능 캐릭터로 인해 솔비 씨의 진정성이 무시를 당하는 느낌을 받았고, 음악과 미술 작업에 대해 도를 넘는 말들도 오갔다”며 “결국 녹화가 잠시 중단되어 솔비 씨는 눈물을 보였던 모습과 상황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그런 기억이 있었기에 몇 개월 전 그분의 웹툰 논란이 있을 당시 해당 그림들을 보고 그때의 일이 떠올라 제 SNS 공간에 생각과 감정을 경솔하게 적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글을 삭제하여 이런 작은 논란의 불씨가 생기지 않게 해야 했는데 그 글이 이렇게 이슈가 됐고, 이로 인해 당사자와 당사자 팬분들이 받았을 상처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또한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본의 아니게 또다시 피해자가 되어버린 솔비씨와 솔비씨 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제가 쓴 SNS 글은 솔비씨가 최근 방송에서 언급한 내용과 무관하다”며 “저는 저를 믿고 의지하는 아티스트가 상처를 이기고 잘 극복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며, 문화예술계 종사자로서 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가 지난 8월 SNS에 올린 글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논란이 됐다. 해당 글은 숫자 ‘84’가 쓰인 이미지와 함께 “2016년 12월 KBS 예능 방송 녹화 중 솔비에게 대놓고 퉁명스럽다못해 X꺼운 표정으로 ‘그림 왜 그려요? 전공생들이 싫어해요’라고 말하며 무안 줬던 사람이 최근 발표한 웹툰을 보니 그 내용이 정말 역겹고 충격이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네티즌들은 ‘84’ 이미지와 해시태그 등으로 그런 말을 한 사람이 기안84일 거라 추측했다. 이 대표가 글을 올리기 하루 전 기안84의 웹툰 ‘복학왕’이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 글은 솔비가 지난 7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면전에 대고 ‘그림 왜 그려요? 전공자들이 싫어해요’라고 하는 말을 들은 적도 있었다”라고 말한 것과 맞물려 재확산돼 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