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지이자 벗"…시진핑, 北노동당 창립 75주년 맞아 김정은에 축전

중앙일보 2020.10.10 09:06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중국 신화망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중국 신화망 캡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 양국간 친선관계의 발전 의지를 강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축전에서 “최근년간 나는 위원장 동지와 여러 차례 상봉해 두 당, 두 나라 관계를 공고, 발전시킬데 대한 일련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이룩했으며 중조관계(북중관계)의 새로운 역사적 페지(페이지)를 펼쳤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양국 관계를 두고 “동지와 벗”이라며 “중조 두 나라는 산과 강이 잇닿아 있는 친선적 린방(이웃나라)이며 다 같이 공산당이 영도하는 사회주의 국가”라고 표현했다.
 
이어 “우리는 조선(북한) 동지들과 함께 중조관계를 수호하고 발전시켜 두 나라의 사회주의 위업의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함으로써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들에게 보다 큰 행복을 마련해주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과 번영을 실현하는데 새롭고 적극적인 기여를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업적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시 주석은 “조선노동당은 지난 75년 간의 빛나는 여정에서 조선 인민을 묶어세우고 이끌어 영용하게 투쟁하고 분발해 전진함으로써 나라의 독립과 인민의 해방을 실현했으며 사회주의 위업 수행에서 위대한 성과를 이룩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최근년 간 위원장 동지를 수반으로 조선 당과 인민은 사회주의 길을 따라 확고부동하게 전진하면서 당 건설과 경제사업을 강화하는데 힘을 넣고 일심단결해 온갖 곤란과 도전에 대처하고 있으며 대외교류와 협조를 적극적으로 벌려 일련의 중요한 성과들을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지난달 9일 북한 정권 수립 72주년을 맞아서도 김 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 “나는 중조 관계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라울 카스트로 쿠바 공산당 총서기와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도 당창건 75주년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