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상이냐 대면이냐" 티격태격 하다 결국 미 대선 2차 TV토론 취소

중앙일보 2020.10.10 08:33
미국 대선 토론위원회가 9일(현지시간) 2차 TV토론회를 취소키로 결정했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지난달 29일 오하이오 클리블랜드에서 열렸던 1차 TV토론회 모습. [AP=연합뉴스]

미국 대선 토론위원회가 9일(현지시간) 2차 TV토론회를 취소키로 결정했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지난달 29일 오하이오 클리블랜드에서 열렸던 1차 TV토론회 모습.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 이후 개최 여부를 놓고 논란이 됐던 대선 2차 TV토론이 결국 취소됐다.

미 대선토론위 9일(현지시간) 취소 결정
바이든 측 "트럼프 토론 회피, 놀랍지 않아"
트럼프 측 "편향된 위원회가 바이든만 보호"
다음 토론회는 22일 테네시 내슈빌 예정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은 미국 대선 토론위원회(CBD)가 트럼프 대통령이 화상 토론 방식을 거부함에 따라 2차 토론회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2차 TV토론은 오는 15일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1차 TV토론이 워낙 엉망이었다는 평가를 받은 데다 격전지인 플로리다주에서 펼쳐지는 대결이라 더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토론위원회는 8일 화상 토론을 결정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당장 폭스비즈니스뉴스에 출연해 "화상 토론을 하지 않겠다. 그런 토론에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캠프 측은 일정을 한주씩 미뤄 '대면 토론'을 하자고 역제안했지만 이번엔 바이든 캠프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날 바이든 캠프의 앤드루 베이츠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유권자들이 후보에게 질문할 유일한 기회인 토론회를 트럼프가 회피한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면서 "하지만 놀라운 일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캠프의 빌 스테피엔 본부장은 "대통령이 건강하기 때문에 토론을 예정된 대로 진행하지 않을 의학적 이유는 전혀 없었다"면서 "편향된 위원회가 바이든을 보호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다음 토론이자 마지막 토론은 22일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예정돼 있다. 다만 그사이 트럼프 대통령의 음성 판정이 나와야 하고 건강을 회복한 것을 입증해야 한다. 또 추가 토론 여부를 놓고 양측이 날카롭게 맞서고 있어 22일 토론이 정상적으로 열릴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워싱턴=김필규 특파원 phil9@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