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유럽에 난민 실상 알린다···8000km 걷는 ‘3.5m 소녀’

중앙일보 2020.10.10 05:00
유럽에서 9살 난민 소녀를 모티브로 제작한 꼭두각시 인형이 8000km가 넘는 유럽 대륙 횡단을 시도한다.
 
'더 워크' 프로젝트 동안 유럽 대륙을 횡단할 '리틀 아말' 꼭두각시 인형. 한 명이 직접 인형 안에 들어가 걷고, 두 명이 양쪽 팔을 조종하는 형태로 설계됐다. [굿찬스 홈페이지 제공]

'더 워크' 프로젝트 동안 유럽 대륙을 횡단할 '리틀 아말' 꼭두각시 인형. 한 명이 직접 인형 안에 들어가 걷고, 두 명이 양쪽 팔을 조종하는 형태로 설계됐다. [굿찬스 홈페이지 제공]

 
7일(현지시간) BBC와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예술 커뮤니티 ‘굿찬스’는 난민 어린이의 실태를 알리기 위해 ‘더 워크(The Walk)’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9살 난민 소녀를 본 떠 만든 꼭두각시 인형으로 내년 4월부터 7월까지 유럽 대륙을 횡단하는 프로젝트다. 
 
행사를 위해 굿찬스팀은 ‘리틀 아말’이라는 3.5m짜리 꼭두각시 인형을 제작했다. 리틀 아말은 굿찬스팀이 2018년 칼레 난민 캠프를 소재로 연출한 연극 ‘더정글’에 등장하는 9살 난민 소녀다. 이 꼭두각시 인형은 내부에 한 사람이 들어가 직접 걷고 , 다른 두 명이 양쪽 팔을 밖에서 조종하는 형태로 설계됐다.
 
가디언에 따르면 리틀 아말 인형은 내년 4월 시리아 국경 인근인 터키 가지안테프에서 여정을 시작한다. 이어 그리스, 이탈리아, 프랑스, 스위스, 독일, 벨기에를 거쳐 내년 7월까지 영국 맨체스터에 도착할 예정이다. 무려 8000km가 넘는 거리를 3개월에 걸쳐 이동하는 것이다.
 
리틀 아말은 내년 4월 터키의 시리아 국경에서 시작해 그리스, 이탈리아, 스위스, 독일, 벨기에, 프랑스를 거쳐 7월 영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굿찬스 홈페이지 제공]

리틀 아말은 내년 4월 터키의 시리아 국경에서 시작해 그리스, 이탈리아, 스위스, 독일, 벨기에, 프랑스를 거쳐 7월 영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굿찬스 홈페이지 제공]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동안 리틀 아말 인형은 유럽의 70개 넘는 도시를 방문하며, 각각 도시에서 난민을 주제로 한 전시회나 공연 등 여러 행사에 참여한다. 그리고 각본상 소녀가 열 번째 생일을 맞는 7월 맨체스터 국제 페스티벌에 참여하며 여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주최 측은 “리틀 아말은 절망적인 상황에서 집을 떠나게 된 모든 난민 어린이를 상징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그 어느 때보다 취약한 상황에 빠진 난민 어린이들이 부각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3.5m의 꼭두각시 인형인 '리틀 아말'은 국경을 초월해 모든 난민 어린이를 상징한다. [굿찬스 홈페이지 제공]

3.5m의 꼭두각시 인형인 '리틀 아말'은 국경을 초월해 모든 난민 어린이를 상징한다. [굿찬스 홈페이지 제공]

 
이번 프로젝트의 예술 감독을 맡은 아미르 니잘 주아비는 가디언에 “코로나19에 세계의 시선이 집중된 상황에서 난민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난민 어린이들이 처한 비참한 현실뿐만 아니라 그들이 가진 잠재력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