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문표 "해수부 직원 피살 후 대북사업용 평화키트 구매 강행"

중앙일보 2020.10.09 14:30

문재인 정부, 산림분야 대북사업비 119억원 

문재인 정부 들어 산림분야 대북사업에 119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월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일대에 건립된 남북산림협력센터. [연합뉴스]

지난해 6월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일대에 건립된 남북산림협력센터. [연합뉴스]

 

산림청이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에 제출
파주 남북협력센터 건립, 양묘장운영 등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홍문표(홍성·예산) 의원이 9일 산림청에서 받은 '남북산림협력센터 및 대북지원 사업 관련 예산' 자료에 따르면 대북 관련 사업 중 북한 산림복구에 적합한 묘목 생산을 위한 파주 남북산림협력센터 건립과 운영에 77억5000만원이 투입됐다.
 
 이어 ▶북한지원 묘목 생산과 양묘 기술 개발을 위한 고성 양묘장 운영 29억2000만원 ▶남북산림협력사업 운영 6억8000만원 ▶북한지원용 묘목 종자 확보 4억2000만원 ▶산림 병해충 방제 협력 거점 조성을 위한 철원 남북산림협력센터설계 용역에 1억8000만원이 사용됐다.  
 
 홍문표 의원은 "아무런 호응도 없는 북한 산림복원 명분으로 국민 세금을 사용하는 것은 큰 문제"라며 "김정은 구애용 구걸 정책들은 즉각적으로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산림청은 지난달 22일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 영해에서 피살당한 이후 남북산림협력 홍보 목적의 '평화 키트' 구매를 강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산림청의 대북지원 사업 내용. [자료: 홍문표 의원]

산림청의 대북지원 사업 내용. [자료: 홍문표 의원]

 평화키트 구성품은 리플렛, 스포츠타월, 신발 끈, 신발 끈 풀림방지 클립, 배지, 마스크 등으로 총 196개가 제작됐다. 개당 단가는 6만6000원으로 총 1293만6000원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일방적인 짝사랑 대북정책을 펼치고 있는 와중에 대한민국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하는 천인공노할 사건이 벌어졌다"며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의 슬픔도 모르고 대북 평화 홍보 물품을 제작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