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숨진 공무원 안전화는 어디 있나" "북한군 수색은 하고 있나" 하태경 의원 송곳 추궁

중앙일보 2020.10.08 22:51
국민의 힘 하태경 의원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국민의 힘 하태경 의원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북한에 의해 살해된 공무원 A씨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치열하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8일 국방부에 대한 국정 감사에서 북한에 살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에 관한 문제를 강도 높게 추궁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북을 통해 국감에서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 안영호 합참 작전본부장 질의와 응답을 올렸다. 그중 일부를 발췌해 소개한다. 
 

북한은 시신을 수색하고 있나  

하태경 의원(이하 하): 북한이 피해자 시신 발견되면 돌려주겠다고 했는데 북한이 현재 수색하고 있는 게 확인됩니까. 우리보고 넘어오지 말라고 그러잖아요.  

원인철합참의장(이하 원): 저희들은 수색을 하고 있고, 그 부분은 저희들이 또 여러가지 확인해줄 수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  
하: 그건 확인해줄 수 있는 것 같은데, 못하고 있는 모양이네요. 하고 있으면 한다고 얘기해주겠죠.  
 

사라진 안전화는 어디에 있을까

하: 희생자가 당직 근무 중이었어요. 당직 근무 중에는 안전화를 신더라고요. 안전화가 배 안에 없어요. 배 안에 없다는 말은 어디에 있겠습니까. (안전화 사진을 가리키며) 저렇게 생겼고, 본인이 착용하고 바닷속에 들어간 건데, 슬리퍼를 월북 근거 중에 하나로 봤어요, 초기에, 아직도 슬리퍼를 월북 근거로 보고 있습니까.  

북한군의 총을 맞고 사망한 공무원이 탑승했던 무궁화 10호에 남아있던 슬리퍼. [뉴스1]

북한군의 총을 맞고 사망한 공무원이 탑승했던 무궁화 10호에 남아있던 슬리퍼. [뉴스1]

원: (말 없음)  
하: 슬리퍼랑 월북은 무관하잖아요. 작전 본부장 얘기해보세요.  
안영호 합참 작전본부장(이하 안): 예,  그 당시에는 그것이 판단하는 기준이 됐는데 그것만으로 판단한 것은 아니었어요.  
〈중략〉  
배 위에서 사용하는 안전화다. 무궁화10호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배 위에서 사용하는 안전화다. 무궁화10호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하: 안전화를 안 신고 있다면 배에서 발견됐어야 할 거 아니에요. 그런데 배에 없어요.  
안: 그 당시에는 저렇게 신발을 신고 있는 자체를 저희는 파악을 안 했었습니다.  
하: 못한 거죠? 신발을 벗고 있다고 판단한 거죠?  
안: 예 그렇습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