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무릎 꿇고 사과해야" "고장난 레코트냐" 고성 오간 국감

중앙일보 2020.10.08 21:21
김석기 국민의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석기 국민의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시스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야당이 북한의 어업지도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을 반복적으로 제기하면서, 여아간 고성이 오갔다.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통일부 등을 상대로 열린 외통위 국감에서 "지금이라도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최고 책임자로서 '당신 아버지를 지켜주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고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같은당 김기현 의원도 "사람이 죽을지 모르는 상황인데 구출을 위한 아무런 조치도 취한 바가 없다"며 "시간이 충분했는데도 불구하고 생명을 구해주지 않은 데 대해 대통령이 설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야당의 공세가 계속되자 청와대 출신인 윤건영 의원은 "(피살 당시) 불특정한 첩보가 모여 있는 상황이어서 그것만으로는 군사작전이나 무력활동을 할 수 없었다"며 "그런데도 야당 의원들은 반복해서 고장난 레코드를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기현 의원은 "(윤 의원이) 질의를 하는 게 아니고 나를 비판하고 있다"면서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나 윤 의원는 "대통령에게 무릎 꿇으라고 한 게 누구냐"며 반박했다.
 
이후 여야 의원들 간 소란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상황이 정리된 뒤 "윤건영 의원이 파이팅이 좋은 것은 알겠지만, 전반적인 외통위 분위기를 위해서라도 조심해 달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