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려대 보직교수 2명 사퇴 "교육부 감사결과에 도의적 책임"

중앙일보 2020.10.08 21:17
고려대

고려대

고려대에서 보직 교수 2명이 사퇴했다.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드러난 유흥업소 법인카드 지출 등에 대한 도의적 책임 때문이다.  

 
총무처장이던 이한상 고려대 교수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감사 결과 발표 전에 감사 대책을 총괄했던 두 개의 부서인 기획예산처와 총무처의 부서장 둘이 모여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표를 내기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총무처장과기획예산처장은 평교수 신분으로 돌아간다.
 
이 교수는 "사과와 제도 개선 못지않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관련자들에 대한 환수조치가 완료됐고 인사조치가 시스템에 의해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려대는 지난달 24일 발표한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과 고려대 감사 결과에 따르면 일부 교수가 자신의 자녀에게 근거 없이A학점을 줬지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또 교수 13명이 유흥업소에서 수십차례에 걸쳐 6600여만 원을 쓴 것과 교직원에게 순금 및 상품권을 전별금으로 지급한 것이 드러났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