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은경 "이미 말씀" 강기윤 "책임없는 것처럼 표정으로 말하지말라"

중앙일보 2020.10.08 20:07
“문제가 있지요? 개선해야 되겠지요?”(강기윤 국민의힘 의원)

복지위 이틀째 독감 백신 쟁점 이어져
김진문 신성약품 대표 "심려 끼쳐 송구"

“네 저희가 유통체계에 대해선 개선한다고 말씀드렸었습니다.”(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책임없는 것처럼, 표정으로 얘기하지 마세요!”(강기윤 의원)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둘째날 국감에서도 독감 백신 관련 정부 대응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이어졌다.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경기 김포의 신성약품 물류센터 앞에서 촬영된 동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문이 열린 트럭에 백신이 있는 모습이 담겼다. 강 의원은 이를 근거로 백신 일부가 신성약품에서 출발할 때부터 상온에 노출됐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8일 오전 청주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질병관리청 국정 감사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8일 오전 청주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질병관리청 국정 감사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강 의원은 “생물(生物)을 운송할 때도 (차량간) 잘 접근해서 안에서 운송하는 게 원칙”이라며 “고구마도 저렇게 운송 안 한다. 감자도 안 한다. 차량에 냉장시설이 되고 있어도 콜드체인 유지가 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김진문 신성약품 대표를 향해선 “운송 가이드라인을 모르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진문 대표는 “적정 온도 기준을 이탈해 운송된 제품은 모두 수거했다”고 답변했다. 
 
강 의원은 이어 정은경 질병청장을 겨냥해 따졌다. ‘문제가 있고,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에 정은경 청장이 “개선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하자 강 의원은 “심각하게 ‘어떻게 해야겠다’고 각오를 국민에게 단단히 얘기하라. 얼굴로 말하지 말라”고 언성을 높였다.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복지부,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김진문 신성약품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복지부,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김진문 신성약품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 의원은 이어 “정말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직책은 국민이 높여줬다. 책임감, 사명감을 갖고 해야 한다”고 질책했다. 
 
이어 김민석 위원장이 “의원님이 지적한 사항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각오를 엄중하게 밝혀달라. 유통체계 관련해서는 전체적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명료하게 밝히는 것으로 답변해달라”고 재차 말했다. 
그러자 정 청장은 “조달 계약과정과 유통 콜드체인 준수 과정에서 이번에 많은 문제점이 확인됐다. 무거운 책임을 가지고 문제를 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전반적 과정에 대해 문제점을 다시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콜드체인을 어떻게 빈틈없이 관리할지에 대해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다른 업체의 의견을 충분히 모아 개선방안을 만들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9월 서울 용산구 삼구빌딩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보건복지위원회·대한전공의협의회 현장 간담회에서 통합당 강기윤 간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월 서울 용산구 삼구빌딩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보건복지위원회·대한전공의협의회 현장 간담회에서 통합당 강기윤 간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감에선 백신 유통 입찰을 둘러싼 담합 의혹도 쟁점으로 떠올랐다.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은 독감 백신 공급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 과정에서 8개 업체가 입찰액을 똑같이 제출한 것을 두고 “입찰을 하면 보통 여러 업체가 들어가기 때문에 (정부가 제시한) 기초 금액과 다를 수 있다. 어떻게 8곳이 똑같은 가격을 적어서 낼 수 있느냐”고 했다. 그러자 김 대표는 “기초금액을 공고하는데 그 밑으로 쓰면 공급확약서를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정부가 구매하겠다는 가격을 갖고 입찰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백신 유통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려서 국민 여러분과 관계 공무원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날 국감은 국회와 세종의 보건복지부, 오송의 질병청을 3각 연결하는 화상 국감으로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첫 비대면 국감이었다. 감사 초반 통신 상태로 화면이 흔들리거나 자료가 영상에 제대로 노출되지 않았지만 대체로 큰 문제없이 이뤄졌다. 강기윤 의원은 질의 시작 전 박능후 복지부 장관을 향해 “잘 보입니까. 떨어져 있으니 보고싶네요”라고 말했고, 박 장관이 “그립습니다”라고 답해 잠시 웃음꽃이 터졌다.
 
황수연 기자 ppang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