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후 10개월 딸 성폭행 뒤···경찰에 "숨 안쉰다" 신고한 아빠

중앙일보 2020.10.08 19:48
사진 몽고메리 카운티 경찰서

사진 몽고메리 카운티 경찰서

미국에서 생후 10개월 된 친딸을 성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인면수심 아버지가 붙잡혔다.
 
8일(현지시간) ABC뉴스는 펜실베이니아주에서 발생한 영아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아기 아버지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 A(29)씨는 지난 3일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카운티 자택에서 10개월 된 친딸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A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응급처치 후 아기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곧 숨졌다. 이후 부검 결과 아기에게서 성폭행 흔적이 확인됐다.
 
경찰은 또 A씨가 경찰 신고 전 휴대전화로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 '아기가 죽었는지 어떻게 알 수 있나' 등을 검색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아동 성폭행, 가중폭행 및 '비자발적 비정상적 성교(IDSI)'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A씨는 한 건설회사의 공동 소유자이며, 축구팀의 보조 코치도 맡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