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인권보고서 공개 요구에 이인영 "작성 충실히" 즉답 피해

중앙일보 2020.10.08 19:46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야당 의원의 질문에 "북한 인권 문제는 남북관계 개선 증진 측면도 같이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소홀히 다뤄져서는 안 된다는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의 지적에 대한 답변이었다.  
 
이 장관은 "제 기억에 (북한인권)법을 만들 때 사회경제적 측면에서 북한 주민 삶의 개선도 법 정신에 포함됐었다"며 "이런 측면에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 증진 측면도 같이 고려하는 게 일탈된 해석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인권 문제 남북 관계 개선과 연결시켜야 한다는 견해다.
 
   김 의원이 통일부 소속기관 북한인권기록센터의 북한 인권 관련 보고서를 공개해야 한다고 하자, 이 장관은 "저희가 북한의 인권실태에 대한 작성 자체를 충실히 하고 그 상태에서 판단하자는 쪽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보고서 공개에 대한 즉답을 피했다.  
 
통일부는 지난달 북한인권기록센터가 연내 처음으로 북한 인권 관련 공개보고서를 발간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가, 이틀 만에 '확정된 것이 없다'고 입장을 바꿨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