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호정 "삼성이 이렇게 무서운지 몰랐다…증인 철회 모욕적"

중앙일보 2020.10.08 19:4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성윤모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성윤모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8일 삼성전자 증인 철회에 대해 "삼성이 이렇게 무서운지 몰랐다"며 "난 민주공화국 앞에 사는 줄 알았는데 삼성공화국이더라"라고 반발했다.
 
류 의원은 이날 오후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히며 "확실한 상황 설명이 있기 전까지 문제 제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류 의원은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장을 맡고 있는 주은기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하지만 여야 합의로 주 부사장의 출석 신청은 철회됐다. 이날 국감에는 이종민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 상무가 자진출석했다. 
 
류 의원은 "오늘 출석한 삼성 측 증인은 자진 출석한 것이고 국회가 부른 것이 아니다"라며 "시끄러우니까 아랫사람이 나오고 국회는 그걸 받아들인 것이고 두 거대양당이 한 몫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증인 철회에 대해 두 차례나 반대의사를 표했다"며 "종합국감 때 소환 논의를 하자고 했는데 행정실에서는 철회신청서를 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증인 신청을 철회한 여야 의원들을 향해 "굉장한 모욕감을 느낀다. 이것도 관례라고 할 것이냐"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류 의원은 전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전자 부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한 후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의원실에 많이 찾아왔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이어 "출입 경위를 알아보니 한 언론사의 기자 출입증을 가지고 들어왔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삼성전자는 이날 국회 출입기자증을 이용해 의원회관을 출입한 자사 간부가 사표를 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삼성전자 임원이 부적절한 방법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