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포 전셋집 빼야하는 홍남기…'집 구했나' 묻자 "못 구했다"

중앙일보 2020.10.08 19:3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얼굴을 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얼굴을 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에서 전세살이 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체감하게 될 전망이다. 집주인이 실거주를 이유로 홍 부총리 측에 집을 비워달라고 요구하면서다. 최근 전셋집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가 되면서 홍 부총리 역시 새 전셋집을 구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만기 남았지만 집주인 '실거주' 퇴거 요청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기재부 국정감사에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홍 부총리에게 전셋집은 구했느냐고 질문하자, 홍 부총리는 "아직 구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현재 마포 염리동 마포자이3차 아파트(공급 84.86㎡)에 거주 중이다. 전세 보증금은 6억 3000만원으로, 계약 만기는 내년 1월이다. 그러나 집주인은 홍 부총리 측에 퇴거를 요청하며 실거주를 이유로 들어 홍 부총리는 계약갱신청구권도 쓸 수 없는 상황이다.
 
윤 의원은 "염리동은 매물도 3개밖에 없고 1년 동안 2억5000만원이나 올랐다는데 (새 전셋집 구하는 일이)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윤 의원은 "한 나라의 경제정책을 주관하는 수장이 경제적 약자를 위해 정책을 만들었는데 그 정책이 오히려 어려운 사람을 더 어렵게 하고 부메랑이 부총리에게 곧장 간다는 것이 정책 만드는 사람을 겸손하게 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서울 마포구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자료사진. 연합뉴스

 

세종시 분양권만 가진 무주택자 홍남기

 
홍 부총리는 2005년부터 가족들과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아파트에 거주해 왔다. 동시에 2017년 말 공무원 특별공급으로 세종시 분양권을 받았다. 부총리에 취임하며 지난해 1월부터는 마포 아파트에 전세를 얻어 거주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8월까지 정부 고위 공직자들의 다주택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르며 홍 부총리의 다주택 문제도 불거졌다. 홍 부총리는 세종시 분양권 대신 지난 8월께 의왕 아파트를 매각했는데, 세종시는 투기과열지구로 분양권 전매가 제한돼 있어 분양권을 털어낼 방법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홍 부총리는 전셋값 동향에 대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전셋값은) 단기적으로 많이 올라와 있는 상황이고 쉽게 내려가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대책 후) 2개월 정도면 어느 정도 효과가 나지 않을까 했는데 안정화되지 못해 안타깝다”며 “추가 대책을 계속 강구해보겠다”고 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서울 아파트 주간 전셋값 상승률은 0.08%로, 67주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28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5억 1707만원으로 지난 8월 5억원을 넘은 뒤에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