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감 스타' 박용진, 서보신 현대차 사장에 코나EV 화재 집중 추궁

중앙일보 2020.10.08 18:00
서보신 현대자동차 생산품질담당 사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보신 현대자동차 생산품질담당 사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정한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솔루션 일부는 찾았다. 그래서 리콜할 계획이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서보신 현대자동차 생산품질담당 사장이 한 말이다. 그는 현대자동차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EV) 화재 사고와 관련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작상 책임을 인정하냐”고 하자 이렇게 답했다.
 
앞서 박 의원은 서 사장에게 코나 화재사고 원인과 경과, 대책을 캐물었다.
 
▶박 의원=(2018년 5월 최초 화재 관련) 내부 조사서 있죠?
▶서 사장=잘 모릅니다.
 
▶박 의원=현대차 품질 관리하시는 분이죠? 문제 생기면 조사해요, 안 해요?  
▶서 사장=조사하죠.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연합뉴스]

 
▶박 의원=그런데 왜 거짓말해요. 다른 거는 조사하면서 화재는 조사 안 했다고요?  
▶서 사장=조사하는데 그 당시는 제가 담당자가 아니었기 때문에….
 
서 사장에게 “오늘 집에 못 간다. 질문 계속할 거다”라던 박 의원은 “현대·기아 (전기차) 4개 차종에 대해서 국민 세금으로 붓는 보조금만 (연) 1조가 넘는다”며 “현대자동차가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코나EV는 2018년 4월 출시 이후 12차례 화재사고가 발생했다. 현대차는 이날 화재 원인이 배터리셀 제조 불량으로 추정된다며 오는 16일부터 2만3300여대를 리콜해 배터리팩 교환 등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28일 강원도 강릉시 한 사무실 옆 노상에서 주차 중이던 코나EV 차량 한대가 불타고 있다. 당시 차량 뒷편 바퀴와 트렁크가 심하게 불탔다. [강릉소방서]

지난해 7월 28일 강원도 강릉시 한 사무실 옆 노상에서 주차 중이던 코나EV 차량 한대가 불타고 있다. 당시 차량 뒷편 바퀴와 트렁크가 심하게 불탔다. [강릉소방서]

이윤숙 “네이버 쇼핑 조작 안 했다”

이날 정무위 국감장에는 이윤숙 네이버쇼핑 대표도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 대표는 “(공정위를 포함한) 많은 사람이 (네이버 검색 결과에) 문제가 있다고 하지 않느냐”는 오기형 민주당 의원 질문에 “저희는 쇼핑 검색 결과 랭킹(순위)은 조작하지 않았다. (공정거래위원회 처분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네이버는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로서 소상공인한테 플랫폼을 제공하자는 의미에서 ‘스마트 스토어’ 사업을 시작했다. 여러 다른 쇼핑몰과 동등한 랭킹 알고리즘을 이용하고 있다”는 게 이 대표의 설명이었다. 그는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이 “공정위 조사 발표 내용을 인정하지 않느냐”고 하자 “그렇다. 저희는 쇼핑 검색 결과 랭킹을 조작하지 않았다”고 했다.
 
윤 의원이 “그럼 공정위가 조작이라고 뒤집어씌운 것이냐”고 재차 묻자 이 대표는 “쇼핑 검색의 품질을 좋게 하고, 다양한 상품이 나오도록 개선하고 있는데 그 과정이 조작처럼 보였을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필요하다면 공정위에 법적 대응도 고려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윤숙 네이버쇼핑 사장이 8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대기하며 물을 마시고 있다. 2020.10.08. 오종택 기자

이윤숙 네이버쇼핑 사장이 8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대기하며 물을 마시고 있다. 2020.10.08. 오종택 기자

 
공정위는 지난 6일 네이버가 자사 쇼핑 서비스인 ‘스마트 스토어’와 동영상 서비스 ‘네이버 티브이(TV)’를 검색 결과 상단에 노출하는 불공정 행위를 저질렀다며 시정 명령과 과징금 267억원을 부과했다. 모두 공정거래법(독점 규제 및 공정 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