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드나든 삼성전자 간부…즉각 사표 수리

중앙일보 2020.10.08 17:27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전경. 중앙포토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전경. 중앙포토

삼성전자는 국회 출입기자증을 이용해 의원회관을 출입한 자사 간부가 사표를 냈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삼성전자 임원이 부적절한 방법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임원은 오늘 물의를 빚은데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고 회사는 이를 즉각 수리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며 “국회 및 관계자 여러분들께 거듭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앞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삼성전자 부사장 (국정감사) 증인 신청 후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의원실에 많이 찾아왔다”며 “출입 경위를 알아보니 한 언론사의 기자 출입증을 가지고 들어왔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됐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유령 언론사를 만들어 국회 보안망을 뚫고 로비를 한 것이 삼성에서 조직적으로 기획한 일인지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당 간부는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으로 대관 업무를 맡아 왔다. 국회 측은 “(삼성전자 임원이) 본인 바이라인을 달고 주기적으로 기사를 썼다”며 기자출입증 발급 절차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취재가 아닌 목적으로 국회 출입기자증 관련 제도를 악용했다는 지적이 계속되자 국회사무처는 이날 해당 간부의 출입기자증 효력을 정지시켰다.  
 
삼성전자의 입장 발표에 앞서 국회 사무처는 “국회는 삼성전자 간부의 국회 출입기자증 발급제도를 악용한 행위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향후 진상규명에 따라 필요한 경우 법적인 조치도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국회 출입기자제도를 악용하는 행위가 재발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언론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인 제도개선 방안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