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중구 ‘개항장 역사문화순례길 조성’ 문체부 공모에 선정

중앙일보 2020.10.08 15:41
인천 중구(청장홍인성)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2021년도 ‘관광특구활성화사업’에‘개항장 역사문화순례길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2022년까지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관광특구활성화사업’은 전국 33개 관광특구 중 서울 및 제주도를 제외한 26개 관광특구를 대상으로 신청서를 접수받아 서면평가, 비대면 발표평가를 거쳐 사업대상지를 선정하였고, 2021년 사업실적 평가를 거쳐 2022년 사업비를 확정되는 방식으로 추진하게 된다.  
 
‘개항장 역사문화순례길’은 개항역사 문화자원과 콘텐츠의 발굴․개발을 통한 교육․관광자원화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근대역사의 발상지이자 주무대인 개항장을 길을 따라 역사적 발자취와 개항문물과 문화를 체험하는 순환형 테마탐방로이다.  
 
구는 2021년은 스마트둘레길 조성, (가칭)순례지기 양성, 역사이정표(상징조형물) 설치 및 관광안내체계를 개선하고 2022년까지 탐방교재 및 프로그램 운영, 쌈지쉼터 및 관광편의시설 설치, 가로경관 개선 등을 추진하고자 총 12억 원을 신청하였으나 공모과정에서 일부 사업 축소로 8억 원(국비4억, 시비2억, 구비2억)을 투입할 예정이다.  
 
홍인성 중구청장은 “최근 개항장 일원이 김구, 스마트관광, 문화적 도시재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개항장만이 지닌 콘텐츠를 특화시켜 차별화한 결과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최근 인천시에서 선정된 문체부 스마트관광도시 시범사업으로 인해 일부사업이 축소되어 아쉽지만 2022년까지 이번 사업을 원활하게 마무리하여 개항장을 명실상부 명품 도보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