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돌봄종사자 국가의 특별한 보호 받아야”

중앙일보 2020.10.08 15:15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들과 영상 간담회를 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들과 영상 간담회를 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공동체에 꼭 필요한 대면 활동을 하면서 스스로는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필수노동자는 국가의 특별한 보호를 받아야 한다”고 8일 말했다.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들과 영상간담회에서다. 사회서비스원은 지자체로부터 국공립 시설을 위탁받아 복지업무를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기관으로 서울ㆍ대구 등 8곳에 설치돼 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지난 6일 발표한 ‘필수노동자 안전 및 보호 강화 대책’을 언급했다. 보건의료종사자, 돌봄종사자, 택배기사, 배달종사자, 환경미화원 등 이른바 필수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 대책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필수노동자에 대한 공정한 보상과 안전망 확대를 위해 제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돌봄종사자들에게 “할 일은 더 많아지고 긴장은 높아지면서 그만큼 피로가 가중되었을 것”이라며 “조금이나마 여러분을 격려하며 응원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에서 사회서비스원이 설립된 사실을 강조하며 “사회서비스원 설립으로 돌봄종사자의 정규직 비율이 대폭 높아지면서 더욱 사명감을 갖고 일할 수 있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대구가 코로나 위기의 중심지가 됐을 때 사회서비스원 종사자들이 힘을 보탰다”며 “사회서비스원을 만든 것이 매우 다행”이라고 했다. 또 “성동구청이 필수노동자를 지원하기 위한 조례를 만들었다. 다른 지자체도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사회를 유지시켜 주고 있는 필수노동자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다”며 “그동안 필수노동자들이 사회적으로 높게 평가되지 않았는데, 코로나19를 겪으며 이들의 가치가 재평가된 것은 큰 소득”이라고 말했다고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으로 전했다. 이어 “이것이 필수노동자의 처우 개선으로 이어지고 사회안전망이 확충되게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고 한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