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마스크 일제’…삭제ㆍ차단 코로나19 가짜뉴스 196건

중앙일보 2020.10.08 15:06
허위 조작으로 드러나 삭제되거나 접속차단 조치를 받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가 196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서 받은 ‘코로나19 관련 사회 혼란 야기 정보 심의 현황’에 따르면 방심위는 올해 4475건의 코로나19 관련 신고 정보를 심의해 196건에 대해 삭제나 접속차단 등 시정요구를 했다.
 
방심위 자료에 따르면 가짜 사망설, 가짜 확진자설, 가짜 격리설들이 주를 이뤘다.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만들어진 것들도 눈에 띄었다.  
[자료 조승래 의원실]

[자료 조승래 의원실]

 
조 의원은 “김정숙 여사의 마스크가 일제라거나 마스크 5부제가 선거 조작을 위해 도입됐다는 등 허위 정보들이 게시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왼손으로 경례하는 합성사진까지 유통됐다”고 지적했다. 또 “마스크 부족을 빌미로 중국에 마스크를 한 달에 3억개씩 보내줬다거나 한국에 부족한 마스크가 북한에 있고, 정부가 북한에 보낼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내용도 게시됐다”며 “지난 4월 이후 잠잠해지다 광복절 집회 이후 동일한 내용으로 재생산됐다”고 설명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가짜뉴스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가짜뉴스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조 의원은 “코로나19와 관련된 가짜뉴스는 사회 혼란을 가중시키고, 방역 정책을 수행하는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린다는 점에서 위험하고 사회에 커다란 위해를 끼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조직적으로 가짜뉴스를 생산, 유포하는 세력들을 발본색원하여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