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與, 저를 국감불러 괴롭히고 싶다면 기꺼이 출석"

중앙일보 2020.10.08 13:02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의원. 뉴스1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의원. 뉴스1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체위 여당 의원들이 야당 측 증인 신청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저 나경원을 증인으로 부르자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한다"며 "민주당은 그토록 저를 불러 세워서 괴롭히고 싶다면, 저 역시 기꺼이 출석하겠다. 두려울 것도, 망설일 것도 없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저를 향한 정권의 탄압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제 가족, 그리고 저와 함께 일했던 무고한 사람들마저도 핍박 받는다"며 "국민의 시선을 돌리고 불만 여론에 물타기를 하기 위해 저를 또 타겟으로 삼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더기 엉터리 영장 기각에 '카르텔'을 운운한다"며 "지금 법원과 검찰 내부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아는 사람에게서는 도저히 나올 수 없는 발언"이라고 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앞서 지난 7일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나 전 의원의 영장 기각에 판사 카르텔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던 것을 꼬집은 것이다. 김 의원의 질문에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은 "저는 나 전 의원뿐 아니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도 대학 동기다"라고 답했다.
 
나 전 의원은 "물론 알면서도, 영장 기각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한마디로 '나경원 영장은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내줘라'라는 압박이다"라고 했다.
 
또 문화체육관광위 여당 의원들이 나 전 의원을 증인으로 부르자고 한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작년 국정감사 내내 털고 털어서 문체부 법인사무검사까지 마치고, 거기서도 아무런 위법, 불법이 없다고 한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문제다. 또 다시 들고 나오고 있다"고 했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그토록 저를 (국감에) 불러 세워서 괴롭히고 싶다면, 저 역시 기꺼이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그토록 저를 (국감에) 불러 세워서 괴롭히고 싶다면, 저 역시 기꺼이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어 "작년 '조국 사태'에 이어 '추미애 사태'에서도 어김없이 저를 끄집어내어 정치 공세를 벌인다"며 "나경원을 수도 없이 죽이려 하고 있다. 최소한의 도의는커녕 뻔뻔함이 이 정권의 본질이다"라고 했다.
 
그는 "저는 당당하게 헤쳐 나갈 것"이라며 "진실은 늘 이긴다"고 글을 마쳤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