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0년 된 가정폭력 끝낸다”…아들 대신 남편 살해한 모정

중앙일보 2020.10.08 11:48

염산 부으려다…아들 대신 둔기로 살해

[중앙포토]

[중앙포토]

40년 가정폭력의 비극을 끝낼 생각으로 아버지를 둔기로 내려친 아들. 그런 아들을 지키기 위해 아들이 쓴 둔기로 숨이 붙어있던 남편을 내리친 어머니. 법원은 그런 어머니를 선처했다.
 

[사건추적]
법원, 아버지 살해한 모자(母子) 선처
"단독범행" 주장하다 드러난 사건 전모
“40년 가정폭력이 부른 참혹한 사건”

 울산지법 형사11부(부장 박주영)는 7일 열린 국민참여재판을 통해 아버지 김모(69)씨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기소된 아들 김모(41)씨에게 징역 7년을, 어머니 송모(65)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모자가 거동이 불편하고 만취 상태의 피해자를 대상으로 한 범행이라는 점에서 죄질이 나쁘다”면서도 “40년간의 가정폭력이 이 사건의 중요한 원인으로 보이는 점, 유족 등 주변 인물들 모두 선처를 바라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끝까지 “혼자 범행했다”던 엄마

 지난 5월 12일 경찰에 “아버지가 죽었다”는 아들 김씨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출동해보니 둔기로 수차례 맞은 아버지 김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 집 바닥엔 염산 등도 쏟아져 있었다. 범인은 어머니였다. 어머니 송씨는 경찰에서 “가정폭력을 참지 못하고 남편을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열흘 뒤 경찰은 아들 김씨를 존속살해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이 두 사람을 공범으로 봤기 때문이다. 경찰은 아들이 범행 당시 같이 있었던 점 등을 언급하며 어머니 송씨를 추궁했고, 수차례 단독범행을 주장했던 송씨는 결국 마지막에 아들과 함께한 범행의 전말을 털어놨다. 
 

5월 12일, 그날의 비극 

울산지방법원. 연합뉴스TV

울산지방법원. 연합뉴스TV

 사건 당일 오후 5시43분. 울산의 자택에서 남편 김씨는 송씨에게 요금제 2만5000원에 스마트폰을 구매한 일에 대해 따지기 시작했다. 김씨는 “야 이 돌대가리 같은 X아, 니가 스마트폰을 사용할 줄 아나, 와 간 크게 요금을 2만5000원짜리로 했노”라며 송씨의 목을 졸랐다. 
 
 당시 집에는 아들 김씨가 이혼한 뒤 송씨가 키우던 손자가 있었다. 손자는 곧바로 직장에서 근무 중이던 김씨에게 전화했고, 김씨는 112에 “부모님이 심하게 다투고 있다”며 신고했다. 경찰관들이 출동했으나 송씨가 남편에 대한 처벌불원 의사를 밝혀 사건이 종결됐다.
 
 3시간쯤 뒤 귀가한 아들 김씨와 아버지가 낮에 있던 일로 다투기 시작했다. 어머니 송씨는 남편에게 “우리 둘이 죽어야 끝난다”며 베란다에 있던 염산 1통을 건네주었지만, 아무도 마시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밤 아버지가 아내 송씨를 또다시 주먹으로 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들도 화가나 주먹으로 아버지의 얼굴을 때렸다. 이후 아들은 집에 있던 둔기를 가지고 나와 아버지를 내리쳤다. 아들은 경찰에서 “오랜 기간 지속된 가정폭력을 끝내려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재판부 “가정폭력의 참혹한 결과” 

 아버지가 쓰러지자 이를 본 송씨는 아들의 범행을 안고 가야겠다는 생각에 쓰러진 남편의 입 안에 염산을 부으려 했다. 하지만 의식이 있던 김씨가 입을 열지 않아 실패했다. 이후 송씨는 아들이 사용한 둔기를 들어 남편을 수차례 내리쳤다. 남편은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조사 결과 김씨 부부는 1975년 결혼한 뒤부터 가정폭력이 이어져왔다.
 
 재판부는 “집행유예 결정이 사망한 피해자의 생명을 가볍게 보는 게 아니라 배심원들의 의견을 존중한 결과인 점, 가정폭력의 참혹한 결과를 돌아보고 이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을 강구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점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울산=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