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속회사 30개 중 24개가 해외에…검찰 SK네트웍스 해외 사업 자금흐름 추적하나

중앙일보 2020.10.08 11:20
검찰이 SK네트웍스 본사 및 최신원 회장의 주거지 등을 상대로 비자금 의혹 등에 대한 자료 확보에 나선 6일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SK네트웍스 서울사무소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뉴스1]

검찰이 SK네트웍스 본사 및 최신원 회장의 주거지 등을 상대로 비자금 의혹 등에 대한 자료 확보에 나선 6일 압수수색이 진행중인 SK네트웍스 서울사무소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뉴스1]

검찰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연루된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연일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금 뭉칫돈을 해외로 보내거나 해외 지점에 채권과 무담보 대출을 이용해 자금을 유출한 혐의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한다. 
 
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전준철)는 지난 6~7일 이틀 연속 SK네트웍스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지난 6일 최 회장 자택을 포함해 SK네트웍스 서울 본사와 SKC 서울 본사 및 수원 공장, SK텔레시스와 워커힐 호텔 등 10개 장소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튿날에는 SK네트웍스 서울 본사 등 5~6개 장소에 대해 추가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 이틀 연속 SK네트웍스 본사 등 압수수색 진행 

  
SK네트웍스도 지난 7일 “당사는 관련 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며, 향후 진행사항 및 확정 사실 등이 있을 경우 관련 사항을 공시할 예정”이라고 검찰 수사 사실을 공개했다. 금융정보분석원(FIU)은 SK네트웍스에서 200억원대 수상한 자금흐름을 포착하고 관련 내용을 2018년 검찰에 넘겼다. FIU는 최 회장이 해외로 나갈 때마다 거액의 뭉칫돈을 들고 나간 정황을 파악, 이를 검찰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에서 장기간 계좌추적 등 내사를 진행해오다 최근 반부패수사1부로 재배당됐다.
 
FIU는 자금세탁과 외화 불법유출을 막기 위해 2001년 11월 금융위원회 산하로 설립된 공공기관이다. 불법거래로 의심되는 자금 흐름을 압수수색 영장 없이 추적할 수 있다. 국내에서 현금 1000만원 이상을 은행에서 인출하거나 입금할 때 금융기관은 FIU에게 보고해야 한다. 해외에서 수상한 현금을 은행에 입‧출금할 때도 각 정부 간 FIU와 정보 교류를 통해 자금 흐름이 추적될 수 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FIU는 금융회사에서 받은 정보를 분석해 의심스러운 거래 내용을 검찰·경찰·국세청·관세청 등에 제공한다.
 
검찰은 자금흐름을 쫓던 중 최 회장의 비자금 조성과 횡령 혐의를 잡고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료 확보에 나섰다고 한다. 검찰은 최 회장이 계열사들을 동원해 비자금을 형성한 뒤 해외로 재산을 빼돌리지 않았는지 확인하는 것으로 관계자들은 전했다. 또 무담보로 돈을 빌려준 뒤 이를 돌려받지 못했다며 채권을 손상 처리하는 방법으로 자금을 빼돌린 정황이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SK네트웍스 연결대상 종속회사 30개 중 24개가 해외에 

 
SK네트웍스 공시 자료에 따르면 연결대상 종속회사 30개 중 24개가 미국‧독일‧터키‧이란‧호주‧중국‧일본‧베트남‧말레이시아‧브라질 등 해외에 있다. 한 검찰 간부는 “최 회장 자택 압수수색 영장을 법원에서 내준 걸 보면 수사팀에서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계좌 압수수색을 통해 또 다른 정황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SK그룹을 창업한 고(故) 최종건 회장의 아들이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 형이다. 최근 SK네트웍스에서 주유소 직영점과 휴대전화 단말기 판매 사업을 정리하고, 차량·가전 렌털 업체인 SK렌터카와 SK매직을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개편했다. 27년간 사재를 털어 132억원을 기부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았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