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느닷없는 '똘마니' 전쟁…김용민 "관용 없다" 진중권 "사과하라"

중앙일보 2020.10.08 11:12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사과할 기회를 드렸는데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기회를 차주신다"며 "더 이상의 관용은 없다"고 말했다. 민사소송을 건 후 진 전 교수가 되레 '사과하면 소 취하를 허락할지 고려해보겠다'며 비꼬자 이같이 반응한 것이다. 김 의원은 "무기가 되어버린 말의 대가를 잘 치르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앞서 진 전 교수를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 사실은 진 전 교수가 지난 7일 페이스북에 언급하며 알려졌다. 진 전 교수는 "어제 민사소송 하나 들어왔네요. 원고가 민주당의 김용민 의원"이라며 "소장을 읽어보니 황당. 이분 나한테 '조국 똘마니' 소리 들은 게 분하고 원통해서 지금 의정활동을 못하고 계신답니다"라고 적었다.
 
이후 김 의원은 직접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소송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진중권은 매우 강력한 스피커를 가진 분"이라며 "합리적 근거도 없이 모욕적인 언행을 사용했다면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저는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표현의 자유를 위해 많이 싸워왔다"며 "그래서 모욕죄로 고소할 수도 있을 사안을 민사소송을 통해 해결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의 처신을 두고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자 이같이 반박한 것이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진중권이 진심으로 사과한다면 소를 취하할 의향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진 전 교수는 사과 대신 비판을 이어갔다. 진 전 교수는 "'똘마니'라는 표현은 의원님이 검사장들에게 써도 되지만, 일개 시민이 의원님에게 쓰면 안 된다"며 "이제라도 김용민 의원이 이 반민주적 폭거에 사과하면 소 취하를 허락할지 진지하게 고려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