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석유의 시대 끝나나…석유 공룡 BP의 자문자답 "아니라곤 못해"

중앙일보 2020.10.08 11:07
 
 “석유가 정점을 찍었을까요? 아마도요. 아니라고는 못하겠네요(Could it be peak oil? Possibly. I would not write that off).”
 
최근 영국 기업인의 이 자문자답이 적지 않은 파문을 일으킨 건 그가 바로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의 신임 최고경영자(CEO) 버나드 루니였기 때문이다. 1909년 설립된 BP는 20세기 세계 석유 시장을 좌지우지한 석유 공룡 중 하나다. 루니는 급기야 지난 8월 “10년 안에 석유와 가스 생산을 40% 줄이고 신규 국가에서 화석연료 탐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100년 넘게 석유와 가스를 시추해 지난해에만 2830억 달러(약 333조원)의 매출을 올린 회사가 본업 포기를 선언한 것이다. 이어 “석유 수요의 정점은 2019년으로 끝났다”며 앞으로 30년간 벌어질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BP에 따르면 각국 정부가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돌입하는 ‘급격한 감소’ 가 진행될 경우, 2050년까지 탄소배출량은 2018년 대비 70% 줄어들고 석유 수요는 55% 줄어들게 된다. 반면 재생에너지 비중은 40%로 늘어난다. 같은 기간 정부 정책에 더해 소비자 행동까지 친환경으로 바뀌는 ‘탄소 순배출제로’ 시나리오가 현실화하면 석유 수요는 80% 급감하고 재생 에너지 비중은 60%까지 상승할 수 있다. 어느 경우든 석유로는 더 이상 돈벌이가 불가능해진다. 이미 영국·독일·프랑스·덴마크 등 23개국은 2050년 탄소 순배출 제로를 위한 법제화에 나섰다. 한국 국회도 지난달 24일 같은 목표를 담은 ‘기후위기 비상대응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글로벌 투자금이 가리키는 방향도 ‘녹색’이다. 세계 최대 운용사 블랙록은 지난 1월 “매출의 25% 이상이 석탄 화력 사업인 기업의 주식과 채권을 팔겠다”고 밝혔고 미국과 유럽 연기금들도 속속 화석연료 기업 주식을 매각하기 시작했다. 한국 국민연금 역시 친환경과 사회적 책임 지표를 주요 투자기준으로 발표했다. 어쩌면 석유 기업과 산유국들은 수십억 배럴의 석유를 영원히 땅속에 묻어둬야 할지도 모른다. 20년 전 “석기시대가 돌이 부족해 끝난 게 아니듯석유 시대도 석유 부족 때문에 끝나는 게 아닐 것”이라던 자키 야마니 사우디 석유장관의 예언이 현실이 돼 가고 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