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공무원 피살 왜 정권 책임? 정권 달랐다고 구출했겠나"

중앙일보 2020.10.08 10:59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과기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과기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8일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에 대해 “그분이 떠내려가거나 혹은 월북을 했거나 거기서 피살된 일이 어떻게 정권의 책임인가”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솔직히 정권이 달랐다고 해서 구출할 수 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타깝고 가족의 설움도 이해하지만, 적어도 국회의원 하는 사람들은 냉정하게 (문제를) 다뤄야 한다”며 “제가 박왕자 씨 피격 사건 때도 국회의원이었는데 오히려 북한을 규탄하고 한 목소리로 정권을 도와줬다”고 강조했다.
 
박왕자 씨 사건은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을 갔던 한국 국민 박 씨가 산책 중 북한국 초병의 사격에 피살당했던 사건이다.
 
우 의원은 이어 “정권은 무조건 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나 북한 규탄을 먼저 해야지, 왜 자꾸 우리 정권을 더 나쁜 것으로 만들기 위한 정쟁에 몰입하고 있느냐”며 “어떻게 하든 문재인 정권의 잘못으로 만들어가려고 자꾸 싸우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이냐”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