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셀트리온, 천식·두드러기 치료 바이오시밀러 3상 승인

중앙일보 2020.10.08 10:30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셀트리온 본사. 뉴스1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셀트리온 본사. 뉴스1

셀트리온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알레르기성 천식 및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 ‘졸레어(성분명: 오말리주맙)’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CT-P39’의 임상시험 3상 승인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졸레어는 미국 제넨테크와 스위스 노바티스가 판매하는 블록버스터 항체 의약품이다. 지난해 글로벌 매출은 약 3조9000억원이다.  
 
셀트리온은 CT-P39 3상을 특발성 두드러기 환자 600명을 대상으로 국내를 비롯해 전 세계 7개국 약 65개 임상시험기관을 통해 진행할 예정이다. 2023년 상반기 내 임상 3상을 마친다는 목표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7월부터 CT-P39의 글로벌 임상 1상에 착수했다. 셀트리온 측은 “임상 1상 중간 결과에서 안전성 데이터를 확보했으며, 본격적으로 허가를 위한 치료적 확증 시험을 위해 이번 글로벌 임상 3상에 돌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의 후속 바이오시밀러 개발도 속도를 내고 있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인 '스텔라라(성분명: 우스테키누맙)'의 바이오시밀러인 'CT-P43'은 지난 6월 임상 1상에 착수했다. 골다공증 치료제인 '프롤리아(성분명 데노수맙)'의 바이오시밀러인 'CT-P41' 역시 1상에 들어갔다. 항암제 ‘아바스틴(성분명 베바시주맙)’ 바이오시밀러인 ‘CT-P16’은 글로벌 3상이 진행 중이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