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신저 대화 많아져서?…성인 10명 중 6명 “한글 표기 어렵다”

중앙일보 2020.10.08 09:51
성인 10명 중 6명은 한글 표기가 어렵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플랫폼인 사람인은 8일 성인남녀 2244명을 대상으로 ‘맞춤법 등 한글 표기에 어려움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9.8%가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한다.  
응답자들은 특히 한글 표기법 중 ‘띄어쓰기(64.6%ㆍ복수 응답)’를 가장 어렵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맞춤법(62.6%)’, ‘구어체와 문어체 구분(19.5%)’, ‘높임말 표현(18.9%)’ 등을 어려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남녀 10명 중 6명, 한글 표기 어려워.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성인남녀 10명 중 6명, 한글 표기 어려워.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메신저 대화 등이 잦아지면서 한글 표기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도 늘고 있었다. 한글 표기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를 묻자 ‘문법을 안 지키는 메신저 대화 등에 익숙해져서(46.4%)’와 ‘글을 자주 쓰지 않아서(41.4%)’, ‘독서가 부족해서(30.9%)’, ‘SNS 등으로 신조어에 많이 노출돼서(25%)’ 등이 주요 이유로 꼽혔다.  
 
한글 활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들이 많다 보니, 구직 활동이나 업무 중에 이와 관련한 실수도 빈발했다.  
실제 응답자 중 구직자(1196명)의 경우 36.8%가 ‘한글 표기가 틀린 자기소개서를 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참고로 사람인의 다른 조사에서 기업 225개 사 중 87.1%가 자기소개서 맞춤법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한 바 있다.  
직장인 응답자(1048명) 중 68.2%는 업무 중 한글 표기 실수를 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직장인의 한글 표기 실수는 ’메신저 대화(42.4%)‘가 가장 많았다.  
 
한편 직장인 응답자 중 절반가량(47.5%)은 타인의 한글 표기 실수에 대해 부정적 인식이 생긴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기본이 안 되어 있는 것 같아서(54.8%)’, ‘제대로 검토하지 않은 것 같아서(41.4%)’ 등이 꼽혔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