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지지율 2주연속 하락 멈췄다…긍정 45.1% 부정 51.4% [리얼미터]

중앙일보 2020.10.08 09:35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2주 연속 하락을 멈추고 소폭 반등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5일부터 7일까지 전국 유권자 20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에 대한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 대비 0.9%포인트 상승한 45.1%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51.4%를 기록, 0.5%포인트 하락했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사이의 격차는 6.3% 포인트다.
사진 리얼미터 제공

사진 리얼미터 제공

세부적으로는 충청권과 대구·경북, 무직·자영업자, 40대, 진보층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했다. 반면 서울, 학생·가정주부, 70대 이상, 중도층에서는 부정평가가 올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5.7%로 전주 대비 1.2%포인트 상승했다. 국민의힘은 2.5%포인트 하락한 28.7%를 기록했다. 양당 지지도의 격차는 7.0%포인트다. 국민의당은 6.8%, 열린민주당은 5.9%, 정의당은 5.2%, 기본소득당은1.2%순이었다. 시대전환은 1.0%다.
사진 리얼미터 제공

사진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진행된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개천절 보수단체 도심 집회에 대한 정부의 강력 제재 조치,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의 ‘하나님의 통치’ 표현 논란 등이 문 대통령과 여야 정당 지지도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RDD 방식으로 전화면접과 자동응답을 병행했으며, 통계보정은 올해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2.2%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