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용민 감싸고 금태섭 때리는 與...김남국 "진중권 비아냥 문제"

중앙일보 2020.10.08 08:30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낸 김용민 의원을 두둔하며 "금태섭 전 의원의 판단은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김용민 의원의 처신을 두고 금 전 의원이 '표현의 자유'를 언급하며 안타까움을 드러내자 "진 교수의 발언을 보통 국민의 비판과 동일하게 보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반박한 것이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만약 김용민 의원이 평범한 일반 국민을 상대로 형사고소를 남발했다면 금 전 의원의 주장에 일부 동의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그러나 진 교수의 발언을 보면 그 영향력이 상당하고, 문제가 되는 표현의 경우 건전한 비판이라고 보기 어려운 조롱과 비아냥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에 문제가 된 표현 역시 모욕적인 비난, 비아냥에 불과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진 교수의 발언에 대해 법적으로 다투는 것이 공인에 대한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것이라는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또 "더욱이 김용민 의원이 무차별적인 형사고소를 남발한 것도 아니다"면서 "곧바로 형사고소를 하지 않고 민사소송을 통해 다투고자 하는 것인 만큼 오히려 표현의 자유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저는 오랫동안 김용민 의원의 민변 활동을, 최근에는 가까이서 의정활동을 지켜봤다"며 "그는 누구보다 개혁적이고 진보적인 사람이다. 그가 맡은 사건과 살아온 길이 증명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용민 의원의 소송은 전날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 글로 알려졌다. 진 전 교수는 "민사소송이 하나 들어왔는데 원고가 민주당 김 의원"이라며 "소장을 읽어보니 황당. 이분 나한테 '조국 똘마니' 소리를 들은 게 분하고 원통해서 의정활동을 못 하고 계신단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 금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탄핵이 되고 정권 교체가 되니 민주당 의원이 명예훼손으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다"며 "그것도 표현의 자유 수호에 가장 앞장섰던 민변 출신 국회의원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러자 김용민 의원은 "진중권은 매우 강력한 스피커를 가진 분"이라며 "합리적 근거도 없이 모욕적 언행을 사용했다면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