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쇼핑서 17억 번 점퍼, 유엔 대북제재 어긴 '메이드인 북한'

중앙일보 2020.10.08 08:08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북한에서 만든 항공점퍼를 지난 2018년 홈쇼핑을 통해 판매한 업체가 17억원대 매출을 올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점퍼는 '북한의 섬유 제품 수출을 전면 금지한다'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375호에 위배되는 상품이었다. 
 
7일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실 자료를 바탕으로 한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중소기업유통센터는 2017~2019년 사이에 국내 중소기업 A사에 생산 자금 등의 목적으로 17억8000만원을 지원했다. 중소기업의 제품 생산·유통을 위해 '선급금' 형태로 자금을 댄 것이다. 
 
정부에서 자금 지원을 받은 A사는 2018년 중국 장쑤성 장인(江陰)시에 있는 B업체와 제품 생산 계약을 맺었고 랴오닝성 단둥(丹東)시 C업체가 재하도급을 받았다. 하지만 C사가 북한 평양의 봉제공장에 발주하면서 북한산(産) 섬유 제품 수출을 금지하는 유엔·미국의 대북 제재를 위반하게 됐다. 이곳에서 만든 항공점퍼 최소 2만7000여벌은 밀수로 단둥으로 보내졌고 중국산으로 둔갑해 인천항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이 점퍼가 한 홈쇼핑에서 불티나게 팔리면서 A업체는 17억4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에 따라 투자 개념으로 자금을 지원했던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수수료 격으로 1400만원가량의 이익을 거뒀다. 
 
대북 제재 위반이 아니냐는 정 의원실 추궁에 중소기업유통센터와 해당 홈쇼핑 측은 "북한에서 만든 점퍼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홈쇼핑은 방송 전 작성한 보고서에서 C업체에 대해 "북한 작업자가 소요(작업)하고 있는 중소형 공장으로 제품 일부는 북한에서 봉제 작업하고 있다"고 적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 의원실 측은 조선일보에 "봉제 업계 종사자들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북한에서 의류 생산을 해준다'는 게시물이 수차례 올라오는 등 북한산 제품의 유통은 공공연한 비밀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정진석 의원은 "북한산 제품의 국내 유통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