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근식 "정치적 비난했다고 진중권 소송...김용민 진짜 속 좁다"

중앙일보 2020.10.08 07:42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 "진짜 속이 좁은 뒤끝 작렬"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7일 페이스북에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의 진보연하는 현직 여당 의원이 자신에게 정치적 비난을 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과하면 소 취하한다는 이야기는, 힘없고 빽 없는 사람이 살아있는 권력자들에게 거짓말쟁이와 범죄자로 낙인찍힌 당직사병같은 사람이라면 진정성 있는 말"이라며 "김 의원이 진 전 교수에게 사과를 원하면 그보다 훨씬 힘없고 빽 없는 당직사병이 권력자에게 집단린치 당했는데도 끝까지 사과를 거부하는 추미애 장관에게도 똑같이 엄중하게 사과를 요구하라"고 했다.
 
또 "금태섭 전 의원은 자신을 진보라고 한 게 아니라, 정치적 표현에 발끈하고 소송하는 김용민 의원이 진보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비판한 것"이라며 "진보의 핵심가치 중 하나가 표현의 자유와 정치적 관용"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어 "(금 전 의원은) 진보라고 자처하는 민변 출신여당 의원이 말꼬투리 잡아서 마치 힘없이 당한 당직사병인 냥 소송하는 게진보스럽지 않다고 비판한 것"이라며 "반박을 하더라도 최소한 말이 되게 하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