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년간 숨긴 조성길 한국행..."北 보내달라" 부인 제보에 노출된듯

중앙일보 2020.10.08 07:30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작년 11월 부인과 함께 공관을 이탈해 잠적한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오른쪽에서 두번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앞서 작년 3월 이탈리아 베네토 주의 트레비소 인근에서 열린 한 문화 행사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작년 11월 부인과 함께 공관을 이탈해 잠적한 것으로 알려진 조성길(오른쪽에서 두번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앞서 작년 3월 이탈리아 베네토 주의 트레비소 인근에서 열린 한 문화 행사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2년간 행방이 묘연했다 지난해 7월 한국 정착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의 부인이 북한으로 돌아가길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조 전 대사대리의 입국이 1년 넘도록 공개되지 않다가 뒤늦게 노출된 경위에는 부인의 제보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7일 MBC는 조 전 대사대리의 부인이 일부 언론에 북한 송환 의사를 밝히면서 귀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부인 이씨는 망명 중에도, 국내 정착 후에도 한국행을 원치 않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 전 대사대리는 2018년 11월 이탈리아 로마에서 잠적한 이후 8개월 동안 스위스, 프랑스, 동유럽 국가 등을 거쳐 지난해 7월 국내에 들어왔다.
 
조 전 대사대리는 처음 이탈리아에 신변 보호를 요청했지만 안전이 우려돼 스위스로 도피했다고 한다. 이후 프랑스 망명을 시도했지만 좌절됐다. CIA를 통해 미국행도 타진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CIA의 보호 아래 조 전 대사대리는 다른 나라로 망명을 시도하다 지난해 2월 북한대사관이 없는 동유럽 A국가의 한국대사관으로 갔다.
 
조 전 대사대리는 A국에서 북한 당국에 소재지가 노출됐다. 이씨가 이탈리아에 두고 온 딸의 신변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관에 전화를 걸었기 때문이다.
 
북측은 딸이 잘 지내고 있다며 이씨의 북송을 설득했다. 이씨는한국행 거부 의사를 밝혔다. 북한은 A국 주재 중국대사관을 통해 이씨를 송환하려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중국, 미국, 한국이 개입된 상황에서 북한은 송환을 요구했고 조 전 대사대리 부부의 입국은 지연됐다. 지난해 7월 이씨는 최종적으로 귀순 의사를 밝힌 뒤 한국에 들어왔다.
 
그러나 이씨는 딸에 대한 걱정으로 북한에 돌아가고자 했고 몇몇 언론에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이로써 1년 3개월 동안 정보당국도 함구했던 조 전 대사대리의 귀순 사실이 세상에 알려졌다.
 
정부는 조 전 대사대리 부부의 한국행을 철저히 숨겼지만 북한 당국도 이들이 지난해 7월 한국에 정착한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 작년 2월 이탈리아 외교부는 조 전 대사대리의 당시 미성년 딸이 2018년 11월 14일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