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혼부부 싫다는 곳에 마구 짓는 신혼희망타운

중앙일보 2020.10.08 00:04 경제 3면 지면보기
정부가 신혼부부 주거 지원책으로 추진하는 ‘신혼희망타운’의 절반가량이 하위 등급을 받았다. 해당 단지에 입주하려는 수요가 부족하거나 교통·생활 인프라를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는 뜻이다.
 

LH 올 착공 절반이 입지 C·D 등급
교통·생활 인프라 제대로 안 갖춰
5만4000가구 미분양 폭탄 우려

지난해 미분양신혼희망타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지난해 미분양신혼희망타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7일 박상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앙일보에 제공한 ‘신혼희망타운 입지평가 및 수요분석 결과’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착공하기로 예정한 신혼희망타운(전체 11만6000가구) 중 46.6%(5만4000가구)가 C등급 또는 D등급을 받았다. 한국부동산경영학회와 경일감정평가법인이 연구용역을 맡아 평가한 결과다. 이번 연구에선 잠재수요와 교통 접근성, 교육시설, 생활인프라 등 입지여건을 분석한 뒤 A~D의 네 단계로 등급을 매겼다. 신혼희망타운은 결혼한 지 7년 이내인 부부나 예비부부, 6살 이하 자녀를 둔 부모가 분양을 신청할 수 있다.
 
신혼희망타운 평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신혼희망타운 평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이번 연구에서 C등급은 4만6000가구였다. 경기도 고양시 장항지구, 남양주 왕숙과 양정역세권, 경기도 평택고덕, 전북 전주역세권 등이 해당했다. 신혼부부의 입주 수요가 부족해 공급 과잉이 우려된다는 이유였다. D등급은 8000가구였다. 경남 김해진례, 강원도 원주무실·남원주역세권, 충북 청주지북지구 등이다. 잠재 수요나 입지 평가에서 최하위 점수를 받았다.
 
박 의원은 “신혼희망타운은 20~30대에게 ‘내 집 마련’ 기회를 준다는 점에서 주거안정을 위한 중요한 정책”이라며 “공급자가 아닌 수요자의 관점에서 정확한 입지평가와 수요분석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토교통부는 “수요와 분양 여건을 고려해 공급 물량을 축소하거나 대체지를 찾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