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감 출석한 강경화, 남편 미국행에 “경위 떠나 매우 송구스럽다”

중앙일보 2020.10.07 12:45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7일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의 요트 구입과 여행을 위한 미국행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께서 코로나19로 해외여행 등 외부 활동을 자제하시는 가운데 제 남편이 해외로 출국한 것에 대해 경위를 떠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기 전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이와 관련해 의원님들의 질의와 질타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성실하고 진솔하게 답 드리겠다”고 했다.
 
강 장관은 또 “국감을 통해 지난 1년 동안 추진해 온 업무에 대해 평가를 받고 의원들 지적과 조언을 겸허히 받아들여 향후 우리 외교정책 수립과 시행 과정에서 유용한 지침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5일 오후 국왕 서거 조문을 위해 쿠웨이트 대사관을 다녀온 뒤 기자들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거듭 드린다”면서도 “(남편인) 이 교수도 굉장히 당황하고 있다. 계속 연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워낙 오래 여러 사람과 친구들하고 계획했기 때문에 쉽게 귀국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지난 4일에도 남편의 ‘요트 쇼핑 여행’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자 강 장관은 “이 상황에 대해 본인도 잘 알고 있고 저도 설명을 하려고 했다”며 “결국 본인이 결정해서 떠난 거고 어쨌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남편에게 귀국을 요청할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남편이) 워낙 오래 계획하고 미루고 미루다가 간 것이라서 귀국하라고 얘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