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패로 돌아간 양키스의 위장선발 전술

중앙일보 2020.10.07 10:45
ALDS 2차전 선발로 등판한 데이비 가르시아. [AP=연합뉴스]

ALDS 2차전 선발로 등판한 데이비 가르시아. [AP=연합뉴스]

'위장선발' 카드는 대실패였다. 뉴욕 양키스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5전3승제) 2차전에서 선발투수를 1이닝만에 내렸다. 하지만 후속 투수가 대량실점하고 말았다.
 
양키스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ALDS 2차전에서 오른손투수 데이비 가르시아를 선발로 내세웠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가르시아의 나이는 만 21세 140일, 구단 포스트시즌 최연소 선발투수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1950년대 활약한 화이티 포드(21세 351일)였다. 당초 다나카 마사히로의 등판이 예상됐으나 깜짝 카드를 내밀었다. 다나카는 3차전 선발이 유력하다.
2회부터 등판한 왼손투수 J.A 햅. [AP=연합뉴스]

2회부터 등판한 왼손투수 J.A 햅. [AP=연합뉴스]

가르시아는 1회 말 탬파베이 3번 타자 랜디 아로자레나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다. 4번 최지만에게는 몸맞는공을 줬으나, 마누엘 마고를 투수 땅볼로 처리했다. 하지만 가르시아의 역할은 거기까지였다. 양키스는 곧바로 베테랑 좌완 J.A 햅을 올렸다. 케빈 캐시 감독이 좌우에 맞춰 플래툰(상대 투수 유형에 맞춘 기용) 전술을 자주 쓴다는 걸 겨냥한 '위장 선발'이었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당하지 않았다. 최지만이 선발 출전하긴 했지만 왼손투수에도 대응할 수 있는 타선을 짰다. 마이크 주니노의 홈런으로 2회 2점을 뽑은 데 이어, 3회에도 햅의 실책을 틈타 추가점을 뽑는 등 5-1로 달아났다.
 
양키스는 잔카를로 스탠턴의 연타석 홈런으로 4-5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햅은 4회에도 부진했고, 결국 최지만에게 볼넷을 내준 뒤 2사 1,2루를 남기고 교체됐다. 아담 오타비노가 대타 쓰쓰고 요시토모를 뜬공으로 처리해 햅의 기록은 2와 3분의 2이닝 5안타 4실점으로 남았다. 그러나 가르시아-햅 카드는 결과적으로 대실패였다.
 
탬파베이는 홈런 4방을 터트리며 7-5로 승리, 시리즈 전적 1승1패를 만들었다. 최지만은 1타수 무안타 2볼넷 1사구 1득점으로 세 번이나 출루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5-2로 제압하고 2연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휴스턴은 3차전 선발로 내정됐던 잭 그레인키가 오른팔 통증을 호소해 호세 어쿼디로 변경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