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팬티 보고싶냐" 묻는 게임…논란 되자 "등급 18세로 수정"

중앙일보 2020.10.05 20:13
선정적인 문구와 이미지로 논란을 일으킨 게임 '아이들 프린세스'가 15세 이용에서 18세 이용으로 등급이 수정된다.  

 
게임 제작사 아이엔브이게임즈는 5일 논란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공식 사과하고 수정 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모바일 게임 아이들프린세스에 등장하는 캐릭터들. 왼쪽은 딸, 오른쪽은 정령.

모바일 게임 아이들프린세스에 등장하는 캐릭터들. 왼쪽은 딸, 오른쪽은 정령.

지난달 17일 출시된 '아이들 프린세스'는 딸과 정령을 육성하는 모바일 게임이다. 게임 속 아동성범죄를 연상하게 할 만한 대화 내용과 노출 이미지로 논란을 빚었다. 신체를 터치하는 기능을 쓰면 캐릭터가 얼굴을 붉히며 "만지고 싶어?'라는 대사를 하거나, "내 팬티가 그렇게 보고 싶으냐"고 묻기도 한다.  
 
이해석 대표는 "모바일 RPG '아이들 프린세스'의 게임 설정 및 일부 캐릭터 묘사에 대해 불쾌감을 느낀 이용자들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단 말을 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모바일 게임 아이들프린세스에 등장하는 캐릭터들.

모바일 게임 아이들프린세스에 등장하는 캐릭터들.

그는 "회사는 일부 캐릭터 콘셉트의 부적절성과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즉시 수정조치를 진행 중"이라며 "부적절한 이미지 및 설정에 대한 수정과 더불어, 게임 사용등급을 오는 7일부터 18세 이용가로 수정해 서비스를 재개하겠다"고 말했다.
 
대중매체와 지하철역 광고도 중단할 예정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