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타이어家 분쟁 가속…조현식 부회장, 성년후견 참가 신청

중앙일보 2020.10.05 20:08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이 5일 서울가정법원에 아버지 조양래 회장에 대한 성년후견신청과 관련해 참가인 자격으로 의견서를 냈다. 참가인은 청구인과 같은 자격을 갖는 것으로 한국타이어가(家)의 경영권 분쟁에 장남 조현식 부회장의 참여가 공식화됐다.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 [사진 한국타이어]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 [사진 한국타이어]

 
조 부회장은 앞서 8월25일 입장문을 내고 “(아버지) 성년후견 심판 절차에 가족의 일원으로서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의견서 제출로 조 부회장 형제 간 대결 구도가 선명해졌다. 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앞서 막내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은 지난달 말 법원에 의견서를 냈다. 조 사장의 의견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 [사진 한국타이어]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 [사진 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가의 갈등은 지난 6월 조 사장이 시간 외 대량매매로 아버지 조 회장의 몫 23.59%를 모두 인수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을 42.9%로 늘리며 부각됐다. 이전까지는 장남인 조현식 그룹 부회장(19.32%)과 그룹 COO(최고운영책임자ㆍ사장) 및 자회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사장을 맡은 막내(19.31%)의 지분이 거의 같아 형제경영 구조가 유지돼 왔다. 현재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0.83%), 차녀 조희원씨(10.82%) 지분을 포함해 총수 일가의 지분은 73.92%다. 
 
조현범 사장의 그룹 지분 확대로 사실상 승계 구도가 조현범 사장으로 정해진 것 같았지만 7월 장녀인 조희경 이사장이 서울가정법원에 조 회장에 대한 한정후견 개시 심판을 청구하며 갈등이 본격화했다. 한정후견은 질병, 장애, 노령 등 정신적 제약으로 사무처리 능력이 결여된 성인에게 후견인을 지정해 주는 성년후견제도의 하나다. 
조 이사장은 아버지가 조현범 사장에게 지분을 모두 넘겨준 점을 언급하며 “조 회장이 건강한 상태로 자발적 의사 결정이 가능한지 객관적 판단이 필요하다”라고 청구 이유를 밝혔다.
 
이와 관련, 서울가정법원은 5일 가사조사 명령을 내렸다. 가사조사 명령은 재판장이 법원 조사관에게 성년 후견의 필요성 등에 대해 조사하도록 하는 것으로 4∼5개월이 소요된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