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민, 국민의힘 청년특위 거절 "대깨문 뭔짓 할지 잘 알아서"

중앙일보 2020.10.05 18:07
서민 단국대 교수. 사진 출판사 천년의상상

서민 단국대 교수. 사진 출판사 천년의상상

‘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국민의힘 청년정책자문특별위원회 합류 요청을 받았지만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이 어떻게 나올지 뻔하기 때문에 거절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신기] 대깨문의 선택적 신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한 기자로부터 국민의힘 청년정책자문특별위원회에 합류해달라는 제안을 받았다고 썼다.
 
서 교수는 “더불어민주당의 한심한 작태를 보면서 야당에 대한 내 생각이 바뀌긴 했다. 그리고 그 당에는 윤희숙과 김웅 같은, 정말 괜찮은 의원들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난 그 기자의 요청을 단호히 거절했는데 현 정권을 비판하는 이에 대해 대깨문들이 어떤 짓을 하는지 너무도 잘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 예로, “이명박·박근혜 때 쓴 수많은 글은 다 무시하고 2006년에 쓴 칼럼을 찾아 날 박사모로 몬 것에서 보듯, 그들은 내가 국민의 힘에서 하는 위원회에 참여한 것을 빌미로 내 비판이 권력의 단물이라도 빨아먹기 위한 것이라고 폄하하려 할 터였다”고 했다.  
 
서 교수는 “조국흑서가 나온 뒤 저자들 앞에서 ‘저쪽 애들이 우리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볼 것이니 절대 범죄 같은 거 저지르지 말라. 음주운전, 노상방뇨, 안 된다’며 일장 연설 한 적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범죄보다 더 위험한 게 바로 야당과의 접촉”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생각도 든다”며 “진중권, 김경율, 권경애, 강양구처럼 바른 생각과 내공을 지닌 이들이 야당에 합류한다면 지리멸렬하다고 욕먹는 야당이 조금은 나아질 테고, 어쩌면 2년도 채 남지 않은 대선에서 정권교체도 이룰 수 있지 않을까”라서 말하기도 했다. 또 “아무리 야당이 무능하다 한들, 이 정권 인사들이 5년 더 하는 것보다야 훨씬 나을 것”이라며 “나라 전체로 보면 그분들의 야당 합류가 더 나은 선택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야당 합류=변절자’가 되고, 그간 했던 정부 비판이 한 자리 하려는 언론플레이로 매도되는 분위기에서 위에 언급한 분들이 야당에 가는 것은 쉽지 않다”며 “‘변절자 프레임’은, 야당이 나아지지 못하게 하는 일종의 ‘덫’인데, 그걸 잘 알면서도 야당에서 전화가 오면 손사래를 치는 건 그 덫이 자신의 인생을 집어삼킬 만큼 강력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결국 합류 요청을 뿌리쳤다는 말이다. 
 
아울러 “그 요청을 수락하지 않길 잘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리는 나를 보라”며 안도했다.
 
서민 단국대 교수 블로그에 5일 올라온 글 일부. 블로그 캡처

서민 단국대 교수 블로그에 5일 올라온 글 일부. 블로그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