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 약 쓰면 중환자실 간다"는데…내일 백악관 간다는 트럼프

중앙일보 2020.10.05 18: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월터리드 군병원 주변을 차량으로 돌고 있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입원했지만 이날 병원 입구로 깜짝 외출을 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월터리드 군병원 주변을 차량으로 돌고 있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입원했지만 이날 병원 입구로 깜짝 외출을 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공개한 지 사흘이 지났지만, 그의 상태와 병의 진행 정도를 놓고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를 비롯한 의료진이 낙관적 전망을 앞세우며 치료 정보를 뒤늦게 알리거나, 상충하는 설명을 내놓으면서다. 

주치의 "두 차례 산소 공급" 뒤늦게 시인
중증 환자에 쓰는 덱사메타손 투여하고도
"오늘처럼 좋으면 내일 퇴원시킬 계획"
NYT "의사 아닌 트럼프가 치료 결정 의심"

 
콘리 주치의는 4일(현지시간) 월터리드 군병원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확진 판정 뒤 두 차례 혈중 산소포화도가 정상 범위 아래로 떨어져 의료진이 산소를 공급했다고 뒤늦게 시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치료받던 지난 2일 오전 고열과 함께 산소포화도가 94% 아래로 떨어지자 추가 산소를 공급했고, 3일 다시 산소포화도가 93% 아래로 떨어져 같은 조치를 했다는 것이다.
 
산소포화도는 정상 범위를 95~100%로 보는데, 코로나19 환자 산소포화도가 94% 아래로 떨어지면 중증으로 여긴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콘리 주치의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한 번이라도 산소 공급을 받은 적 있냐는 질문에 요리조리 답변을 피했다.
 
의료진 일원인 브라이언 가리발디 존스홉킨스대 교수는 이날 "산소포화도가 떨어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어제부터 덱사메타손 투약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처럼 상태가 좋으면 이르면 내일 백악관으로 돌아가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게 우리 계획"이라고 말했다.
 
덱사메타손은 면역체계 과잉반응을 막기 위해 사용하는 스테로이드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심각하거나 치명적인(severe and critical) 코로나19 환자에게만 투여할 것을 권고한다. 미 국립보건원(NIH)은 기계식 산소호흡기에 의존하는 환자나 추가 산소가 필요한 환자에게만 투약하도록 했다.
 
의료진은 결국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쓰는 스테로이드제 치료를 막 시작했다면서도 다음 날 퇴원할 수 있다는 '처방 따로, 경과설명 따로' 식 언급을 한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치의 숀 콘리 박사가 4일(현지시간) 매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경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치의 숀 콘리 박사가 4일(현지시간) 매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경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와 관련 감염병 전문가인 로첼 월렌스키 하버드대 의대 교수는 "환자에게 덱사메타손을 사용한다고 하면 집으로 가는 게 아니라 상황이 점점 악화해 중환자실(ICU)로 가는 경우를 생각하게 된다"고 NYT에 말했다.

 
전문가들은 백악관 발표보다 대통령 상태가 더 심각한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기 시작했다. 토머스 맥긴 전문의는 "덱사메타손은 환자 상태가 급속히 악화하는 경우가 아니면 잘 안 쓰는 약"이라면서 "우리가 아는 것보다 대통령 상태가 더 심각한가? 대통령이어서 더 공격적으로 치료하는 건가? 여러 의문이 남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치료에 투여한 약물〉

-덱사메타손: 중증 감염병에 사용하는 코르티코스테로이드
-렘데시비르 : 긴급 사용 승인받은 항바이러스제
-단일클론 항체 치료 : 실험적 약물
-파모티딘: 제산제
-아연
-비타민 D
-아스피린
-멜라토닌

자료: CNN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스스로 치료 방향을 정하거나 보다 적극적인 치료를 주문한 결과일 수 있다고 관측했다. 환자와 주치의 관계가 아니라 최고통치권자와 명령 수행자 관계가 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환자가 치료의 결정권을 갖게 되면 심각한 부작용과 위험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른바 'VIP 증후군'이다.
 
실제로 참모들은 대통령 심기를 살피느라 거짓 또는 부실 답변을 하게 됐다고 인정했다. 콘리 주치의는 대통령 상태가 위중했던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데 대해 "병의 진행에 관해 의료진과 대통령이 가졌던 낙관적인 태도를 반영하기 위해 노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에 CNN은 "의사가 아니라 홍보맨이냐"고 비판했다. 
 
하지만 알리사 페라 백악관 커뮤니케이션 국장은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해 "치료 중인 환자 기분을 끌어올려 자신감을 심어주는 것은 일반적인 의료 행위"라며 콘리 주치의를 두둔했다.
 
매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치료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마크 밀리 합동참모본부의장과 화상 회의를 열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매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치료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마크 밀리 합동참모본부의장과 화상 회의를 열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의료진은 트럼프 대통령의 흉부 X레이나 컴퓨터 단층촬영(CT) 등 영상 정보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콘리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 폐에 손상이 있느냐는 질문에 자세한 언급을 피한 채 "예상했던 결과(expected findings)"가 있었다고만 언급했다.
 
응급의료 전문가인 리나 웬 박사는 CNN에 출연해 "흉부 X레이가 정상이었으면 정상이라고 답했을 텐데 그렇지 않았다"면서 "코로나19 환자에게 '예상'되는 흉부 X레이 결과는 폐렴인데, 폐렴이 얼마나 진행됐는지를 살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 건강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서는 언제 마지막 음성 판정을 받았는지, 또 언제 첫 양성 판정을 받았는지 백악관이 밝혀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다. 
 
거듭된 질문에도 백악관이 답변을 거부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매일 받는다던 코로나19 검사를 최근 소홀히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의 목소리도 나오기 시작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안 쓰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안 하는 이유로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대통령을 만나는 모든 사람은 검사를 받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말해왔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신속진단을 통해 1차로 양성 판정을 받고도 이를 숨긴 채 폭스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