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장나면 차 한대 값" 화재 잇따르는 전기차 수리비도 논란

중앙일보 2020.10.05 17:43

“사소한 고장에도 자칫 차 한 대값 부담” 주장

4일 오전 대구 달성군 유가읍 한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에서 전기차에 화재가 발생해 불에 탄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

4일 오전 대구 달성군 유가읍 한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에서 전기차에 화재가 발생해 불에 탄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

친환경 자동차로 주목받고 있는 전기차의 배터리 고장과 사고가 잇따르면서 소비자 부담이 크다는 불만이 나온다.
 

최근 전기차 화재 잇따라…원인은 “조사 중”
“기계결함 아니면 고스란히 소비자 부담해야”
“배터리 보호 부실…대응 매뉴얼도 갖춰야”

 지난 4일 대구 달성군 유가읍 한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지난달 26일에는 제주시 일도2동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같은 차종의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조사에 나섰다. 제주 사고의 경우 소방서 추산 254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사고 원인을 정확히 밝히는 데는 감식 결과가 나오기까지 두 달 이상 걸릴 것이라는 게 소방당국의 설명이다.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는 2018년 4월 이 차종이 출시된 이후 12번 발생했다.
 
 전기차 차주 등은 “전기차 화재가 제품 결함으로 밝혀지지 않을 경우 막대한 수리비를 고스란히 차주가 부담해야 한다”고 호소한다. 비단 화재 사고가 아니더라도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가 고장나면 수천만 원의 수리비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전기차는 완전 충전하는 데 5만원 정도 들어 일반 차량보다 유지비가 훨씬 적게 들지만, 사소한 고장에도 차량 한 대 가격에 맞먹는 수리비가 드는 셈이다.
 
 최모(31·제주시 노형동)씨는 출고된 지 2년째 된 코나 전기차를 운전하던 중 배터리 경고등이 들어와 서비스센터에 수리를 의뢰했다. 그 결과 전체 배터리 교환 판정이 나와 2000만원 상당의 견적서를 받았다.
 
 최씨는 “운전상 과실인지 불량품인지 정확히 알 수도 없는 상황에서 준중형 새 차 한 대 가격과 맞먹는 수리 비용을 청구하고 무상 수리는 불가능하다고만 하니 속이 탈 뿐”이라고 말했다.
4일 오전 대구 달성군 유가읍 한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에서 전기차에 화재가 발생해 불에 탄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

4일 오전 대구 달성군 유가읍 한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에서 전기차에 화재가 발생해 불에 탄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

 
 박병일 자동차 명장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 같은 문제 지적하는 영상을 게시하기도 했다. 각종 고장 때 막대한 수리비가 드는 전기차에 대한 설명 영상이다.
 
 박 명장은 “명확한 정비 지침을 만들어 배터리 등에 문제가 생겼을 때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매뉴얼에 명시해야 한다”며 “전 세계가 전기차 시대로 나아가는 지금 소비자를 위한 합리적인 조치와 서비스 정책을 기대한다”고 했다.
 
대구·제주=김정석·최충일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