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대 10명 중 7명 "집값 계속 오를 것, 빚내서라도 집 사야"

중앙일보 2020.10.05 17:18
[사진 잡코리아, 알바몬]

[사진 잡코리아, 알바몬]

20대 10명 중 9명 이상이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집값이 계속 오를 것이라는 응답은 78.3%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이 잡코리아와 함께 본인 명의의 집이 없는 20대 청년층 2889명을 대상으로 ‘내 집 마련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20대 청년 94.8%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특히 이들 중 78.1%는 대출을 해서라도 내 집을 마련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편한 노후 생활을 위해서가 응답률 40.3%로 가장 많았다. 이어 ▶내 집이 없으면 왠지 불안할 것 같다(29.4%) ▶전월세값 상승 등 구입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29.1%) ▶내 집 마련이 인생의 중요한 목표라서(27.1%) ▶부동산 가치가 점점 상승할 것 같아서 재테크 수단으로(19.4%) ▶원하는 대로 리모델링 및 인테리어를 하고 싶어서(17.2%) 등이 뒤를 이었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고 답한 20대 청년층이 가장 구입하고 싶어하는 거주지 형태로는 아파트가 63.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단독주택(23.6%) ▶오피스텔(8.0%) ▶빌라(4.4%) 등의 순이었다.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집의 평수는 30평대가 45.1%로 가장 많았으며, 20평대도 35.1%로 비교적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 집 마련을 하고 싶은 지역으로는 현재 거주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먼저 서울지역 거주 20대들의 경우는 서울지역에 내 집을 마련하고 싶다는 응답이 75.2%로 가장 높았으며, 인천.경기 등 수도권이 18.7%로 뒤를 이었다.  
 
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거주 20대들 역시 현 거주지인 수도권 지역에 내 집을 마련하고 싶다는 응답이 72.3%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에 내 집을 장만하고 싶다는 응답도 23.5%로 비교적 많았다.
 
5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20대들의 대부분은 5대 광역시(64.9%)에 집을 마련하고 싶어했다. 그 외에 서울(16.5%)이나 수도권(13.1%)에 내 집을 마련하고 싶다는 응답도 다수 있었다. 한편 이 외 지방 거주 청년들은 현 거주 지역(40.8%)에 집을 장만하고 싶어하는 비율이 10명 중 4명 정도로 낮은 편이었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고 답한 20대 청년층들이 예상하는 ‘첫 내 집 마련 나이’는 평균 36.8세 였으며, 스스로가 생각하는 ‘내 집 마련에 자신감’은 10점 만점 중 5.3점 정도로 다소 낮았다.
 
내 집 마련이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20대 청년층을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한 질문한 결과 ‘집값이 너무 비싸서 집을 장만하려면 빚을 져야 하기 때문’이 응답률 59.1%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내 집 마련 비용을 다른 곳에 사용하고 싶어서(27.5%) ▶굳이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26.2%) ▶쉐어하우스 등 다양한 형태의 거주 문화가 등장하고 있어서(17.4%) ▶세금 등을 생각하면 내 집이 없는 편이 더 나을 것 같아서(11.4%) ▶한 곳에 오랫동안 살기 싫어서(11.4%) 등의 의견이 있었다.
 
20대 청년들의 78.3%는 향후 집값이 ‘오를 것’이라 예측했으며, ‘큰 변화 없을 것(14.1%)’이란 답변이 그 다음이었다. 집값이 ‘내릴 것’이란 답변은 7.6%로 소수에 불과했다. 향후 전ㆍ월세 등 주택 임대료 역시도 80.5%가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