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추석연휴 이동인원 총 3116만명…작년보다 3.1% 감소해”

중앙일보 2020.10.05 17:06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4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 나들목 인근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에 차량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4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 나들목 인근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에 차량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이번 추석 연휴 동안 귀성·귀경 등으로 이동한 인원이 작년보다 3.1% 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국토교통부로부터 보고받은 추석 특별 교통대책 결과에 따르면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9.29∼10.4) 중 총 이동 인원은 3116만명으로, 작년 추석보다 3.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이동 인원은 작년보다 19.3% 감소한 519만명이었다.
 
이 기간에 고속도로 교통량은 작년보다 3.4% 늘어난 2628만대였다. 일평균 교통량은 438만대로 작년보다 13.7% 줄었다.
 
교통수단별로는 철도 이용객은 작년보다 57%, 고속버스 이용객은 55% 줄었다. 연안여객선 이용객도 25% 감소했다. 반면 항공 이용객은 작년보다 1.2% 증가했다.
 
이번 연휴 기간에 교통사고는 총 2256건이 발생했다. 작년 추석보다 15.9% 감소한 수치다. 일평균 교통사고는 376건으로, 작년보다 29.9% 줄었다. 사망자는 총 32명으로 작년보다 10명 줄었다. 부상자는 작년보다 34% 감소한 3009명으로, 일평균 부상자 수는 작년보다 45% 감소한 501.5명이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9일부터 4일까지 6일 동안을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고속도로 휴게소나 공항 등에서 방역 조치를 해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민 협조로 철도나 고속버스의 교통량 감소가 두드러졌다. 고속도로 자가용 이동량도 예년보다 감소했다”면서도 “다만 평소보다는 주말과 비슷한 수준으로 이동량이 확실히 증가했기 때문에 이동의 절대량은 평상시에 비해서는 높아졌다”고 평했다.
 
그는 “따라서 이동량이 증가한 부분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이 잘 지켜졌느냐에 따라서 좌우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