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제야 좀 싸지나…KT, 통신3사 중 처음으로 4만원대 5G요금제 출시

중앙일보 2020.10.05 16:09
KT는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5G 중저가 요금제 ‘5G 세이브’, ‘5G 심플’ 신규 요금제 2종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 KT]

KT는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5G 중저가 요금제 ‘5G 세이브’, ‘5G 심플’ 신규 요금제 2종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 KT]

KT가 통신 3사 중 처음으로 4만원대 5세대(5G) 통신요금제를 출시했다. 시니어ㆍ청소년 등 특정 대상 요금제를 제외하면 5G 요금제 중 최저가격이다. 비싼 요금제와 5G 품질 저하가 문제로 지적되면서 정부도 통신비 인하를 촉구해온 만큼 통신업계 전반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KT는 4만원 5G 요금제 ‘5G 세이브’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5G 세이브’는 월 4만원대로, 데이터를 많이 쓰지 않는 고객을 위한 요금제다. 매월 5GB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400Kb㎰의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월정액 4만5000원(이하 부가세 포함)이며, 선택약정 25% 할인을 받으면 월정액 3만3750원만 부담하면 된다.
 
KT는 이전까지 5만5000원으로 데이터 8GB를 제공하는 ‘5G 슬림’을 제공해왔다. 데이터 소진 후에는 1Mb㎰ 속도로 데이터를 계속 제공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5G 최저 요금제가 5만5000원이다. 두 회사는 해당 요금제에서 데이터 9GB를 제공한다. 데이터 소진 후에는 1Mb㎰속도로 데이터를 제공한다.
 
4만원대 5G 요금제 출시는 통신 3사 중 KT가 처음이다. 4만원대 요금제에 25% 선택약정까지 적용하면 사실상 3만원대로 5G 이용이 가능해진다.
 
가격만 본다면 알뜰폰의 5G 요금제와 유사한 수준까지 떨어졌다. 알뜰폰에서는 8~9GB 데이터 제공 요금제가 3만원대, 200GB 데이터 제공 요금제가 6만원대로 책정돼 있다.
 
이와 함께 KT는 매월 110GB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심플’ 요금제도 새로 선보이고 5G 요금제 ‘라인업’을 대폭 손질할 예정이다.
 
‘5G 심플’은 KT의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 베이직(월정액 8만원, 국내 데이터 완전 무제한)’ 아래 단계의 요금제다. 월정액은 6만9000원으로, 선택약정 할인 시 5만1750원이다. 5G 심플’ 요금제는 태블릿PC 등 다른 스마트기기에 10GB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이 밖에 KT는 월 8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슬림’ 요금제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8GB에서 10GB로 올렸다. 이달 1일부터 적용됐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