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우려 컸던 개천절 불법집회 빈틈없이 차단했다"

중앙일보 2020.10.05 15:25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마스크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추석 연휴기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특히 우려가 컸던 개천절 불법 집회가 코로나 재확산을 유발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해 빈틈없이 차단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경찰도 방역에 구멍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다”면서 이같이 경찰의 노고를 치하했다. 그러면서 “시민들도 적지 않은 교통 불편을 감수하며 협조해 주셨다”면서 코로나 방역에 협조한 국민에게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추석 연휴는 예년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었다”면서 “추석 연휴에도 선별진료소는 정상운영됐고 의료진은 연휴도 반납하고 코로나와의 전선을 지켰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경제에 관한 좋은 소식도 있었다”며 “2분기 경제성장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를 기록했고 9월 수출액도 전년 동기보다 7.7% 증가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방역이 세계의 모범으로 평가받는 이유는 경제에서도 이처럼 선방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긍정적 결과들은 모두 국민의 적극적 협조 덕분이다. 거듭 깊이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제 모두가 일상으로 복귀하는 시간”이라며 “연휴 기간 이동 인원이 3100만명에 달한다. 주말까지는 특별방역기간이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