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강욱, 집회 봉쇄에 "경찰버스에 둘러싸인 기본권 제한 유감"

중앙일보 2020.10.05 15:05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휴대전화를 보고 있다. 뉴스1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휴대전화를 보고 있다. 뉴스1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5일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및 정부의 봉쇄와 관련해 “경찰버스에 둘러싸인 기본권의 제한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최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집회의 자유는 방방곡곡에서 우리의 소중한 민주주의를 지켜낸 자랑스러운 역사의 근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지난 광복절 불법집회로 인한 전염병의 확산에서 보듯, 이번에도 자칫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기에 부득이 헌법과 법률에 따라 그 자유를 제약하게 된 정부의 고충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개천절 차량을 이용한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한 일부 보수단체를 향해선 “함께 이로운 나라의 꿈을 되새겨야 할 소중한 날에도 일부 극우단체는 공동체의 안전과 평화를 지키려는 애타는 호소를 외면한 채 광화문 광장과 서울구치소, 전·현 법무부 장관의 집 앞 등에서 기어이 소란을 피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연 이들이 외치는 대한민국의 꿈은 무엇이고, 또 누구를 위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지난 8·15 사태의 후유증에 대해 당시 집회 주최자들과 동조자들의 진지한 고민과 반성이 있었는지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최 대표는 7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에 대해선 “책임 있는 국정의 동반자여야 할 제1야당이 제21대 국회의 첫 국감을 앞두고 도처에서 억지 의혹을 부풀리며 정쟁으로 일관하려 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열린민주당은 국감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다짐이 잘 작동되고 있는지 살피며, 각 분야의 개혁과제들을 심도 있게 점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