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시간 30분 '공백', 접종자 수↑…커지는 '상온 노출' 백신 논란

중앙일보 2020.10.05 12:14
5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동부지부에서 시민들이 독감예방 접종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스1

5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동부지부에서 시민들이 독감예방 접종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상온 노출을 의심해 접종을 중단한 정부 독감 백신과 관련한 질병관리청(질병청)의 부실 대응 논란이 커지고 있다. 상온 노출 백신 제보를 받고도 일선 의료기관에 접종 중단 공지를 늦게 해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해당 백신 접종자 수치도 잇달아 오류를 냈다.
 

최초 제보 후 9시간 30분 공백

추석 연휴를 닷새 앞둔 지난달 25일 경기도 수원 장안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에서 시민들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기 위해 거리를 둔 채 줄 서 있다. 뉴스1

추석 연휴를 닷새 앞둔 지난달 25일 경기도 수원 장안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에서 시민들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기 위해 거리를 둔 채 줄 서 있다. 뉴스1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질병청이 상온 노출 백신에 대한 제보를 받고도 9시간 30분 만에 접종 중단을 공지해 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질병청은 지난달 21일 낮 1시 30분에 신성약품의 상온 노출 백신을 최초 접수했다. 하지만 전국 의료기관에 문자 메시지를 발송해 접종 중단 공지를 한 시간은 같은 날 오후 11시경이었다”며 “늦은 밤에 중단 공지를 하는 바람에 미처 인지하지 못한 병원이 22일 오전부터 백신을 접종했다.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더 이른 시간에 공지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2일 기준 접종 중단 공지 이후 신성약품 백신을 접종한 사례는 704건이다. 
 
질병청 관계자는 “최초 결정하자마자 곧바로 일선 기관에 통보했다. 제보를 받은 후 관계기관과 회의를 하고 해당 업체를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하느라 시간이 걸렸을 뿐 지체하지 않았다”라고 반박했다.
 

백신 접종자 0명→2295명

독감 백신을 들어보이는 병원 관계자. 연합뉴스

독감 백신을 들어보이는 병원 관계자. 연합뉴스

해당 백신 접종자에 대한 집계 오류도 잇따랐다. 앞서 질병청은 예방접종 중단을 공식 발표한 지난달 22일 해당 백신을 접종받은 환자가 '0'명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3일 뒤 백신을 맞은 이가 105명이라고 바로잡았다. 지난 2일엔 “정부 조달 물량 접종 건수는 2303건”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하루 뒤인 3일 다시 부산시 집계 오류를 이유로 백신 접종자가 2295명이라고 수정했다. 질병청 관계자는 “앞서 백신 접종자가 없다고 발표한 것은 당시 보고한 사례나 자료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접종자 69% 지침 어겨 

한편 4일 질병청 발표에 따르면 접종자의 절반 이상인 1599명(69.7%)이 지난달 21일 백신을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의료기관에서 당초 예정한 만 13~18세, 임신부의 국가 예방접종 시작일인 지난달 22일보다 하루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국가 예방접종 지침을 어겼다. 특히 일부 병원·의원에서 자체적으로 산 유료 백신과 정부가 조달한 무료 백신을 구분하지 않고 관리하다가 문제가 커졌다.
 
질병청은 “예방접종 지침을 어겼을 경우 독감 예방접종 사업 참여 제한, 계약 해지 등 조치를 할 수 있다”며 “지자체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상온 노출 의심 백신을 맞고 발열ㆍ몸살 등 이상 반응이 나타났다고 신고한 사람은 5일 현재 12명이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